Translate

2017년 2월 13일 월요일

최근 근황 + 블로그, 책 이야기



 딱히 새로운 이야기는 없지만, 그래도 가끔씩 소소한 근황에 대해서 적어봅니다. 블로그를 시작할 때는 솔직히 거창한 계획도 없고 이렇게 오래하게 될지도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물론 이렇게 많은 방문자가 이어지는 과학 블로그가 될지도 생각하지 못했던 일이죠. 열심히는 아니더라도 꾸준히 좋아하는 일을 하다보면 뭔가 이루기는 하는 모양입니다. 


 블로그를 통해서 제가 변한 점이 있다면 여가 활용 (아마도 이게 가장 본질적인 목표였을 것입니다) 이외에 기사를 쓰고 책을 내게 된 점이겠죠. 기사쓰기는 소소하게 계속하고 있는데, 최근에는 기자 분들과 만날 기회도 가질 수 있었습니다. 겸사 겸사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눴는데, 저로써는 흔치 않게 언론쪽에서 일하시는 분들과 만날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기사를 투고하게 된 계기도 물론 블로그를 통해서였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기자 중에 한 분이 제 블로그를 검색해서 보고 연락을 취하게 된 것이 계기였죠. 기사를 쓰게 된 것이 대단한 일은 아니겠지만, 그래도 블로그를 시작하지 않았다면 얻을 수 없는 기회였을 것입니다. 


 책을 쓰게 된 것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처음에는 서평을 부탁하면서 출판사와 접촉을 했고 책을 출간하지 않겠냐는 권유를 받았을 때 다소 고민하긴 했지만, 결국 첫 단행본을 출간할 수 있었습니다. 역시 블로그를 꾸준하게 하지 않았다면 이런 기회 역시 없었을 것입니다. 사소한 취미지만, 꾸준히 전문성을 가지고 하다보면 뭔가 다른 계기를 만들어 나가는 것 같습니다. 




 책에 대해서 이야기하자면 이제 출간 한 달 정도 지났는데, 솔직히 잘 팔리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출판 시장의 침체나 독서 인구의 감소, 대중에게 생소한 주제 등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지만, 사실 가장 중요한 이유는 제가 쓴 책 자체가 훌륭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유를 다른 데서 찾는 것보다는 아무래도 스스로에서 찾는 것이 더 맞겠죠. 


 아무래도 첫 단행본이다보니 아직 책쓰기에 익숙하지 않은 부분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단순히 읽기 쉽게 쓰는 것 이상으로 중요한 것이 재미있는 글인데 이 부분 역시 간단하지 않은 문제이죠. 블로그를 쓰면서 짧은 글 쓰기에 익숙해진 것도 원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앞으로 다시는 책을 내지 않을 계획은 물론 아니지만, 다음 책을 낼때는 여러 가지 고민을 더 많이 하고 출간을 해야겠다는 생각입니다. 독자들이 많이 선택하는 대중 과학 서적이 어떤 것인지에 대해서도 더 많이 읽어봐야 하겠습니다. 


(여담이지만, 책을 사주신 독자분과 구매 여부와 관계없이 해당 주제에 대해서 관심이 있을 분들을 위한 포스트는 계속해서 올라갈 계획입니다. 혹시 책의 독자분이 계신다면 이 포스트를 빌어 감사드립니다) 


 블로그에 대해서 이야기하자면 그럭저럭 굴러는 가고 있지만, 사실 시간이 없어서 일부 부실하게 되는 부분도 있습니다. R 관련 포스트가 그런데 요즘 R 스튜디오를 열면 데이터 처리 및 분석 작업에 바뻐서 포스팅을 하지 못한 것이죠. 어느 정도 숨돌릴 정도가 되면 물론 계속해서 할 예정입니다. 


 논문은 계속해서 쓰고 있고 거의 하루도 거르지 않고 조금씩 작업을 계속했습니다. R, 데이터 분석, 그리고 연구도 역시 당장에 엄청난 결과를 가져오는 것은 아니지만, 계속해서 하다보면 뭔가 변화를 이끌어낼 계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할때는 모르지만, 나중에 돌이켜보면 그 순간이 없었다면 지금의 성과가 없었다고 생각할 날이 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큰 변화가 없는 소소한 근황이지만, 앞으로 변화를 꿈꾸면서 계속해서 일을 해나갈 생각입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