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4년 4월 22일 화요일

인텔 2014 년 1 분기 실적 - 그럭저럭 선방하는 공룡




 인텔이 2014 년 첫번째 분기의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지난 2014  1 분기에 인텔은 127 억6400 만 달러의 매출을 올리고 19 억 달러의 순이익을 올렸다고 합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 감소한 것으로 거의 예측에 부합했습니다. EPS 는 0.38 달러였습니다. 전반적으로 주 사업 영역인 PC 부분이 부진한 가운데 그럭저럭 선방한 결과였습니다.  


 지난 수년간 인텔의 주 사업 영역인 PC (데스크탑 시장과 노트북 시장을 포함) 부분이 위축되면서 매년 견실하게 증가하던 인텔의 매출과 순이익은 최근 소폭 감소세로 반전되었습니다. 그나마 데이터 센터 등 기업 및 서버 부분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급격한 매출 및 순이익 감소를 피할 수 있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번 1 분기 실적 역시 이런 트렌드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PC 의 판매 감소는 스마트 기기의 폭발적 보급과 맞물려 2011 년부터 진행되고 있는데 2014 년 초에는 윈도우 XP 의 교체 수요로 말미암아 다소 감소폭이 주춤한 상태입니다. IDC 는 2014 년 1 분기 PC 판매가 대략 4.4% 정도 감소했을 것으로 추정했는데 인텔의 PC 클라이언트 부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 % 감소로 상당히 선방했으며 점유율도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데이터 센터 그룹은 모바일이 대세가 되면서 더 성장하는 분야입니다. 사람들이 항상 인터넷에 접속하하는 만큼 이를 관리할 서버의 필요성이 더 커지는 것이죠. 이 부분은 전년 동기 대비 7% 성장을 했으며 작년의 11% 에 이어 견실한 성장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IDC 나 기타 서버 부분에서 인텔 CPU 는 강력한 경쟁자 없이 비교적 순조롭게 장사를 하고 있는 셈입니다.  


 그러나 모바일 및 통신 부분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이 분야에서 인텔은 전분기 대비 52%, 전년 대비 61% 나 매출이 감소했습니다. 타블렛 시장을 목표로 야심차게 내놓은 새 아톰 기반 SoC 들도 판매가 신통치 않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아무래도 윈도우 타블렛들이 고전하는 반면 저가형 안드로이드 타블렛과 아이패드가 시장을 장악해 가는 것이 주된 이유일 것입니다. 새롭게 탄생한 사물 인터넷 부분 (Internet of Things) 은 4억 8200 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는데 앞으로의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라고 하겠습니다.  


 2014 년, 인텔은 14 nm 공정으로의 이전에 주력하고 있지만 PC 부분은 22 nm 공정이 대세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브로드웰의 양산 및 출시는 다소 연기되었는데 모바일 브로드웰이 출시되는 것도 늦으면 2014 년 4 분기로 다소 늦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14 nm 공정이 다소 연기되었을 뿐 아니라 새로운 에어몬트 기반의 아톰 SoC 들에 먼저 자리를 양보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전에 공개된 브로드웰 샘플 칩들. 좌측에서 부터  Broadwell SFF, Broadwell ULT/ULX and Haswell ULT/ULX  출처 : 아난드텍 )    


 현재까지 알려진 바에 의하면 사실 브로드웰 프로세서의 생산 자체는 돌입했다고 합니다. 다만 출시는 다소 늦어지고 있으며 실제 출시는 ULV 프로세서인 Y 모델부터 올 하반기에 출시될 것이라고 합니다. 이 프로세서는 SDP 를 4.9 W 까지 줄여 타블렛 및 컨버터블 형태의 PC 에 최적화 된 제품입니다. 인텔 역시 2014 년의 화두는 모바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http://blog.naver.com/jjy0501/100195959470 참조)  


 모바일을 향한 인텔의 여정이 계속 진행 중인 가운데 과연 향후 시장에서 주도권을 다시 되찾을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