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4년 4월 26일 토요일

135 년 만에 4 번째로 더운 3 월



지난 2013 년은 전 지구 단위의 믿을 만한 관측이 시행된 이후로 4 번째로 더운 해였습니다. ( http://jjy0501.blogspot.kr/2014/01/4th-hottest-year-on-record.html 참조) 2013 년 말과 2014 년 초는 한파가 북미를 강타하고 유럽은 따뜻했으며 남미와 오스트레일리아는 불볕같은 더위에 시달렸습니다. 2014 년 봄인 3 월을 이야기 한다면 한마디로 북미는 추웠고 유라시아는 따뜻했습니다. 3-4 월 한국은 꽤 따뜻한 날씨를 보냈죠. 종합적으로 보면 2014 년 3월의 기후는 135 년만에 4 번째로 더웠는데 기후 이상이 상당하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데이터가 나왔습니다. 




(2014 년 3 월 기온 기록.    Credit : NOAA)



(2014 년 3월 온도 이상. 1981 - 2010 년 평균 기준  Credit : NOAA)  


 위의 그래프를 반영하면 북미는 한파가 유라시아엔 평년보다 따뜻한 봄이 찾아왔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실제로 북미 (미국/캐나다) 에서는 눈이 내릴 때 지구 반대편에서는 초여름 기후가 찾아왔으니까요. 여기에서 한가지 더 흥미로운 것은 섭씨 5 도 이상 더 춥거나 더운 지역이 많은데도 평균을 내보면 지구의 열평형은 잘 유지되고 있어서 사실 20 세기 평균과 비교해서는 0.72°C 정도 더 올라간 수준이라는 것입니다. 즉 지역에 따라서 갑자기 춥거나 더울 수는 지구 평균 기온 상승은 매우 일정하게 유지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올해 3 월 한국은 1981 년에서 2010 년 평균보다  1.8°C 높았으며 이는 역대 2 번째 더운 3 월이었다고 합니다. (South Korea observed its second highest average March temperature since national records began in 1971, at 1.8°C (3.2°F) above the 1981–2010 average) 한국은 2014 년 봄과 여름이 꽤 더울 것으로 예보되어 있는데 거의 겨울 -> 여름 하는 식의 계절 변화처럼 느껴질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지난 1880 년 이후 지구 기온 변화. 평균보다 낮으면 파란색, 높으면 붉은색   Credit :  NOAA)


 평균적으로 보면 최근 지구 기온은 대략 5 년 정도 주기로 상승과 하강세를 반복했습니다. 물론 실제로는 조금씩 변동이 있기는 하지만 말이죠. 지난 최고 기온 기록은 2005 년과 2010 년 이었는데 이 순리대로면 2014 년에는 기온이 오르다가 2015 년에 새로운 기록이 수립될 가능성이 있는데 아직 일어나지 않은 미래이기 때문에 얼마든지 변화는 있을 수 있습니다. 


 다만 NOAA 는 2014 년의 남은 기간 동안 북반구에서 라니냐 대신 엘니뇨가 강화될 것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 Northern Hemisphere spring 2014, with the chances of El Nino increasing throughout the remainder of the year) 이는 수온이 높아지는 현상인 만큼 지구 기온 상승과 더불어 상당한 기상 이변을 가져올 수 있어서 세계 각국에서 주목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2014 년은 2011-2013 년 보다 기온이 높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지난 1950 년 이후 엘니뇨와 라니냐 시에 지구 기온 변화  NOAA Global Annual Temperature Anomalies 1950–2012 from State of the Climate : Global Analysis : Annual 2012 )  


 기온 변화가 어떻게 되는지는 나중에도 포스팅을 통해서 알려드리겠지만 아무튼 2014 년에는 대규모 자연 재해 (태풍, 가뭄, 홍수) 가 적게 발생하기를 바래 봅니다. 물론 좀 덜 더웠으면 하는 바램도 있고 말이죠.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