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체르노빌의 방사선 환경에 적응한 새



 지난 1986 년 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가 발생한 체르노빌 (Chernobyl) 원자력 발전소와 그 인근 지역 상당 부분은 현재까지도 일반인의 출입과 거주가 제한된 체르노빌 출입 제한 구역 (Chernobyl Exclusion Zone, 공식 명칭은 Chernobyl Nuclear Power Plant Zone of Alienation (Ukrainian: Зона відчуження Чорнобильської АЕС, zona vidchuzhennya Chornobyl's'koyi AES)) 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총 2600 ㎢ 에 달하는 출입제한 구역은 현재에도 지구상에서 방사선 레벨이 가장 높은 지역 가운데 하나인데 사고 직후에 방사선 낙진으로 숲이 괴사되었던 붉은 숲 (Red Forest (Ukrainian: Рудий ліс)) 을 비롯해서 버려진 도시인 프리피트 (Pripyat : 게임 콜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의 무대로도 잘 알려져 있음) 등으로 유명한 죽음의 땅으로 인식되어 왔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흘러 최초의 수소폭탄 실험이 일어났던 비키니 환초도 점차로 그 피해를 회복한 것 처럼 체르노빌 주변 지역의 생태계 역시 복구되고 있습니다. 물론 우리가 체르노빌 참사의 교훈을 잊어서는 안되겠지만 아무튼 체르노빌 주변 지대는 다량의 방사선 물질로 오염된 지역이 어떻게 회복될 수 있는지 그리고 자연 상태에서 높은 방사선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생태계에 어떤 영향을 줄 수 있는지 연구하는데 적지 않은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이스마엘 가반 ( Dr Ismael Galvan of the Spanish National Research Council (CSIC))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바로 이 체르노빌 주변 지대에서 조류 생태계를 분석했습니다. 이전까지의 연구를 통해 방사선에 계속 노출될 경우 (물론 이것 자체는 생체에 유해하지만) 전리 방사선 (Ionizing Radiation) 에 대한 저항력이 늘어나는 것이 실험으로 확인된 바 있습니다. 즉 인간과 동물들이 점차 높은 방사선 환경에 적응하게 된다는 것이죠.


 본래 우리가 사는 환경은 다양한 형태의 전리 방사선을 포함한 방사선이 항상 존재할 수 밖에 없는 환경입니다. 그런데 생명체 내에 존재하는 DNA 는 이런 전리 방사선에 취약하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비록 지구의 자기장, 대기, 오존층이 태양에서 나오는 강력한 전리 방사선과 고에너지 입자들을 막아주기는 하지만 일부는 지표에 도달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그외에 존재하는 자연 방사선도 있죠. 따라서 오래전부터 지구 생명체들은 이를 막기 위한 다양한 항산화제 (anti oxidant) 들을 진화시켜왔습니다. 전리 방사선이 자유 라디컬 등을 만들어 DNA 에 손상을 주기 때문이죠. ( http://blog.naver.com/jjy0501/100142689751  참조)


 아무튼 연구팀은 자연 상태에서 포유류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방사선에 취약한 조류들이 방사선에 적응하는 흔치 않은 과정을 직접 연구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습니다. 사실 이 연구는 상당히 오랬동안 진행된 것으로 연구자들은 1990 년대 부터 그물을 이용해서 체르노빌 제한 구역 8 곳에서 16 가지 다른 종의 조류 152 마리를 잡아 혈액 샘플과 깃털 샘플을 추출해서 분석했습니다.   



(체르노빌에서 잡은 것과 같은 종의 조류인 콩새 (Coccothraustes coccothraustes   Author: Sławek Staszczuk)     


(1996 년 당시 체르노빌 주변의 방사선량 지도  Chernobyl radiation map 1996.   Credit  : CIA Factbook )


 연구자들이 콩새 ( Hawfinch (Coccothraustes coccothraustes)) 를 비롯한 포획 조류들의 샘플을 분석하자 역시 예상했던 결과가 도출되었습니다. 이 지역에 서식하는 조류들은 핵심적인 항산화제인 글루타티온 (glutathione : 생체내의 산화 환원 반응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물질) 의 수치가 높아져 있는데 특히 방사선량이 높은 지역에서 더 높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깃털 샘플에서 구한 멜라닌의 일종인 페오멜라닌 (pheomelanin. 역시 항산화제) 역시 같은 양상을 보였습니다. 연구 지역에서의 방사선량은 시간당 0.02 - 92.90 마이크로 시버트 (micro Sieverts per hour) 로 다양했다고 하네요. 


 체르노빌을 배경으로 한 게임에서 체르노빌 인근 지역은 방사선으로 괴물이 된 생명체들이 돌아다니는 죽음의 땅으로 묘사되곤 합니다. (예를 들어 스토커 같은 경우) 일반인들의 상상도 비슷할 지 모르지만 사실 치명적이지만 않다면 약간 높아진 방사선 수치는 이곳에 사는 동물들에게 이 땅에 적응해서 살만한 동기를 부여하기 충분합니다. 왜냐하면 동물들에게 더 큰 위협인 인간들이 별로 없기 때문이죠.
 

 실제로 이전 연구에서도 (  http://blog.naver.com/jjy0501/100155902659 참조) 나타났듯이 인근 지역은 점차로 야생동식물들이 번성할 만한 환경이 되가고 있습니다. 야생 동물들에게 더 나쁜 쪽은 방사능이 아니라 인간이라는 약간은 씁쓸한 이야기라고 할 수 있죠. 


 참고 


Journal Reference:
  1. Ismael Galvan, Andrea Bonisoli-Alquati, Shanna Jenkinson, Ghanem Ghanem, Kazumasa Wakamatsu, Timothy A. Mousseau, Anders P. Møller. Chronic exposure to low-dose radiation at Chernobyl favors adaptation to oxidative stress in birds. Functional Ecology, 2014; DOI: 10.1111/1365-2435.12283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통계 공부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사실 저도 통계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이런 주제로 글을 쓰기가 다소 애매하지만, 그래도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해서 글을 올려봅니다. 통계학, 특히 수학적인 의미에서의 통계학을 공부하게 되는 계기는 사람마다 다르긴 하겠지만, 아마도 비교적 흔하고 난감한 경우는 논문을 써야 하는 경우일 것입니다. 오늘날의 학문적 연구는 집단간 혹은 방법간의 차이가 있다는 것을 객관적으로 보여줘야 하는데, 그려면 불가피하게 통계적인 방법을 쓸 수 밖에 없게 됩니다. 이런 이유로 분야와 주제에 따라서는 아닌 경우도 있겠지만, 상당수 논문에서는 통계학이 들어가게 됩니다.   문제는 데이터를 처리하고 분석하는 방법을 익히는 데도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입니다. 물론 대부분의 학과에서 통계 수업이 들어가기는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 대학 학부 과정에서는 대부분 논문 제출이 필요없거나 필요하다고 해도 그렇게 높은 수준을 요구하지 않지만, 대학원 이상 과정에서는 SCI/SCIE 급 논문이 필요하게 되어 처음 논문을 작성하는 입장에서는 상당히 부담되는 상황에 놓이게 됩니다.  그리고 이후 논문을 계속해서 쓰게 될 경우 통계 문제는 항상 나를 따라다니면서 괴롭히게 될 것입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간혹 통계 공부를 어떻게 하는 것이 좋겠냐는 질문이 들어옵니다. 사실 저는 통계 전문가라고 하기에는 실력은 모자라지만, 대신 앞서서 삽질을 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몇 가지 조언을 해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 입문자를 위한 책을 추천해달라  사실 예습을 위해서 미리 공부하는 것은 추천하지 않습니다. 기본적인 통계는 학과별로 다르지 않더라도 주로 쓰는 분석방법은 분야별로 상당한 차이가 있을 수 있어 결국은 자신이 주로 하는 부분을 잘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학과 커리큘럼에 들어있는 통계 수업을 듣는 것이 더 유리합니다. 잘 쓰지도 않을 방법을 열심히 공부하는 것은 아무래도 효율

R 패키지 설치 및 업데이트 오류 (1)

 R 패키지를 설치하거나 업데이트 하다보면 여러 가지 문제가 생기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이 경우 아예 R을 재설치하는 것도 방법이지만, 어떤 경우에는 이렇게해도 해결이 안되고 계속해서 사용자는 괴롭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 중 하나를 소개합니다.  새로운 패키지를 설치, 혹은 업데이트 하는 과정에서 같이 설치하는 패키지 중 하나가 설치가 되지 않는다는 메세지가 계속 나왔는데, 사실은 백신 프로그램 때문이었던 경우입니다.   dplyr 패키지를 업데이트 하려고 했는데, 제대로 되지 않아 다시 설치를 진행했습니다. 그런데 일부 패키지가 제대로 설치되지 않는다는 메세지가 나왔습니다.  > install.packages("dplyr") Error in install.packages : Updating loaded packages > install.packages("dplyr") Installing package into ‘C:/Users/jjy05_000/Documents/R/win-library/3.4’ (as ‘lib’ is unspecified) also installing the dependencies ‘bindr’, ‘bindrcpp’, ‘Rcpp’, ‘rlang’, ‘plogr’ trying URL ' https://cran.rstudio.com/bin/windows/contrib/3.4/bindr_0.1.1.zip ' Content type 'application/zip' length 15285 bytes (14 KB) downloaded 14 KB trying URL ' https://cran.rstudio.com/bin/windows/contrib/3.4/bindrcpp_0.2.2.zip ' Content type 'application/zip' length 620344 b

우분투 18.04 가상 머신에 VMware tools 설치

 VMware에 우분투를 설치하고 나서 업데이트를 하거나 혹은 수동으로 우분투를 설치하는 경우 VMware tools을 다시 설치해야 VMware의 기능을 모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실 가상 머신에 우분투를 설치하는 과정은 그렇게 어렵지 않지만, VMware tools 설치 과정은 의외로 까다로울 수 있습니다.   일단 설치를 위해 WMware창에서 manage -> install VMware Tools 을 선택합니다. 그러면 바탕화면에 VMware Tools라는 DVD 아이콘이 생성됩니다.  하지만 윈도우와 달리 이 아이콘을 클릭해서 VMware Tools가 설치되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아래 명령어로 설치를하려는 중 흥미로운 내용을 발견했습니다.  tar xzf /media/`whoami`/VMware\ Tools/VMwareTools-*.tar.gz -C ~/ sudo ~/vmware-tools-distrib/vmware-install.pl (터미널에 이 내용을 복사해서 붙이면 됩니다)   가능하면 open-vm-tools를 사용하라는 메세지가 나옵니다. 그래서 그렇게 해봤습니다. 방법은 간단합니다. 터미널에서 한 줄만 입력하면 됩니다.  sudo apt install open-vm-tools-desktop (서버 버전은 sudo apt install open-vm-tools)  입력하면 뭔가가 설치되면서 VMware Tools가 깔립니다. 뭔가 물어보기도 하는데 유지하는 걸로 이야기하면 끝납니다. 정상적으로 설치가 완료되면 재부팅 없이도 실행이 가능합니다. 실행 여부는 간단하게 파일 이동이나 화면 확대 (해상도가 자동 맞춤됨)가 가능할 것입니다. 아무튼 설치가 꽤 편리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