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4년 4월 9일 수요일

실제 수상함에서 레일건 테스트를 준비하는 미 해군



 미 해군의 레일건 개발 계획이 점차로 진행되어 2016 년에 실제 함정에 탑재하고 테스트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미 해군이 보도 자료를 내고 발표했습니다. 미 해군이 개발하는 레일 건에 대해서는 이미 몇차례 이전 포스트에서 다뤄왔기 때문에 그 원리나 이전 진행 사항에 대해선 이전 포스트를 참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현재까지 BAE Systems 는 물론 제네럴 아토믹사가 같이 레일건을 개발하는 중인데 최근에는 레일건 탄자내에 장거리 고속 비행에 유리한 일반적인 미사일이나 탄환 모양의 내부 탄자를 넣어 목표물을 파괴시키는 실험이 진행 중에 있습니다. 




(레일건에 탄자를 넣는 모습. 이 독특한 모양은 레일건 포신 내부에 최적화된 구조임. 화약의 폭발 에너지가 아니라 전기 에너지를 바탕으로 가속되는 레일건의 원리상 발사체의 모습이 통상적인 모습과는 많이 다르게 생김  Credit : US Navy) 




(동영상    Source :  US Navy) 


 동영상의 중간을 보면 고속으로 발사된 내부 탄자가 벽을 관통하는 모습과 차량같은 표적을 파괴시키는 영상이 나옵니다. 그리고 마지막 부분에서 보여준 것과 같이 2016 년 해군 수송 사령부 (Military Sealift Command (MSC)) 의 고속 수송선인 USNS 스피어헤드 (USNS Spearhead (JHSV 1)) 에 시험적으로 탑재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레일건은 기존의 화학 장약을 이용한 대포의 약점을 극복하고 포구 에너지를 더 극대화 하기 위해 개발되고 있습니다. 미 해군 연구국 Office of Naval Research (ONR) 이 BAE Systems 와 손잡고 만든 프로토 타입은 2010 년 33 MJ 이라는 포구 에너지 신기록을 수립한 바 있습니다. 화약의 폭발력을 이용한 기존의 화포와는 달리 레일건은 전자기력의 힘으로 탄자가 포신을 떠나는 순간까지 가속하므로써 기존의 화포로써는 가능하지 않았던 마하 6-7 이라는 엄청난 속도로 발사가 가능합니다. 


 대신 마찰열이나 내구성 문제등 여러가지 이슈를 해결하기 쉽지 않아 그 원리가 알려진지 매우 오래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실용화 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이런 와중에 미 해군은 거의 10 년에 걸쳐 레일 건 연구를 지속해 오고 있으며 이제 진짜 실용화의 단계 문턱까지 왔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다만 남은 단계를 극복하는 것 역시 간단한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실용화 여부는 지켜봐야 알 수 있습니다. 


 USNS 스피어 헤드는 미 해군이 고속 수송선 계획에 의해 탄생한 함선으로 최고 43 노트 (시속 80 km) 의 속도로 항해가 가능합니다. 알루미늄으로 만든 쌍동선 (catamarans) 인 스피어헤드는 길이 103 미터에 너비 28.5 미터에 달하는 크기를 가지고 있으며 600 톤의 화물을 싣고 대략 1200  해리 (2222 km) 를 평균 시속 35 노트 (약 65 km/h) 으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후방 비행 갑판에는 CH-53 슈퍼 스탤리온 같은 대형 헬기도 착륙이 가능합니다. 




(US Navy - USNS Spearhead Joint High-Speed Vessel 1 (JHSV 1) )



(스피어 헤드의 전면 모습.  NAVAL STATION MAYPORT, Fla. (Feb 14, 2013) The Military Sealift Command joint high-speed vessel USNS Spearhead (JHSV 1) arrives for a port visit to Naval Station Mayport. Spearhead is scheduled to support future Southern Partnership Station missions in the U.S. 4th Fleet area of responsibility. The new class of high speed vessels are capable of transporting approximately 600 tons of equipment and military personnel 1,200 miles at an average speed of 35 knots. (U.S. Navy photo by Lt. Cmdr. Corey Barker/Released) )  


 미 해군은 여기에 레일건 발사 장치를 탑재해 레일건 테스트를 진행할 계획인데 과연 성공적으로 테스트가 진행 될지 매우 궁금합니다. 마지막으로 예산이라는 벽을 넘어야 하지만 여기서의 성공적인 결과가 결국 레일건의 미래를 결정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죠. 과연 화약의 개발 이후 화포의 근본 원리를 바꿀 혁신이 나오게 될 것인지 수년 후에는 어느 정도 윤곽이 보일 것 같습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