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1월 14일 월요일

한국이 도입할 F - 35 는 36 기 ?




 Aviationweek 발 기사로 전투기 시장의 복잡한 상황을 언급하는 기사 중 한가지 눈에 띄는 내용이 있어 소개드려 봅니다. 그것은 'The F-35A is competing for a 36-aircraft order in South Korea,... ' 라는 기사로 한국에 36 기의 F - 35A 를 수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내용이 짧막하게 언급된 것입니다. 이것이 의외인 이유는 본래 3 차 FX 사업의 소요 기체수는 60 기 였기 때문이죠. 구체적으로 이 내용이 록히드 마틴과 한국 정부가 수량을 축소하는데 합의한 것인지 아니면 1차로 36 기를 들여오고 추가로 더 들여온다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전혀 알 수 없습니다. 아무튼 이 문구를 두고 설왕설래가 오가고 있습니다.  




(2012 년 12월 3일 500 파운드 GBU-12 Paveway II laser-guided 폭탄을 투하 실험 중인 F- 35B. 현재는 상당 부분 테스트가 진행되어 예정된 시험 비행의 1/3 을 완료한 상태.   ATLANTIC OCEAN (Dec. 3, 2012) F-35B test aircraft BF-3, flown by Lt. Cmdr. Michael Burks, completes the first aerial weapons release of an inert 500-pound GBU-12 Paveway II laser-guided bomb by any variant of the F-35 Lightning II aircraft. BF-3 dropped the GBU-12 over the Atlantic Test Ranges from an internal weapons bay.  Source : USMC    )     


 몇 차례 언급했듯이 F- 35 는 A/B/C 모든 계열에서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하면서 이를 교정하는데 너무 많은 비용이 들어가고 있으며 시간이 지날 수록 개발비와 양산 단가가 눈덩이 처럼 불어나고 있는 상황입니다. 초기에 예상했듯이 저렴한 가격에 스텔스 전투기를 보급한다는 계획은 이제 누가 봐도 가능하지 않은 일로 생각되고 있죠.  


 F- 35 도입 건에 대해서 큰 문제가 된 캐나다의 사례 ( http://blog.naver.com/jjy0501/100173670368  참조) 에서 언급했지만 65 기의 F- 35 A 를 구매하고 20 년간 유지하는데 적어도 300 억 캐나다 달러 (300 억 USD와 비슷한 금액) 이나 그 이상이 들 것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또 2012 년 F -35 의 구매 계약을 맺은 일본의 경우 42 기의 F -35 를 도입하는데 DSCA (Defense Security Cooperation Agency) 가 미 의회에 보고한 바에 의하면 총 100 억 달러가 소요되는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http://www.dsca.mil/pressreleases/36-b/2012/Japan_12-15.pdf 참조)  


 그런데 3차 FX 사업의 사업비는 8.3 조원으로 일단 책정되어 있습니다. 2012 년 5월 1일 통보된 일본과의 가격을 비교할 때 10.6 조 원으로 42 대를 구매하는 일본과 8.3 조 원으로 60 대를 구매하려는 한국의 계획은 뭔가 엄청난 괴리가 존재합니다.  


 사실 대로 말하면 F - 35 60 대를 구매하고자 한다면 예산을 대폭 늘리던지 아니면 풀 옵션 (예비 부품등 포함) 으로 구매한다면 구매 수량을 36 기 정도로 줄여야할 상황입니다. 최근에 세계 일보의 보도에 의하면 우리가 구매할 F - 35 의 1 기당 도입비가 2130 억원이고 총 사업비는 60 대 기준으로 15 조원이 되야 한다고 대통령직 인수위가 보고했다고 합니다 (아래 기사링크) 다만 이 내용은 다른 곳에서 공식적으로 확인되지는 않고 있습니다. 한가지 분명한 건 8.3 조원으로 F- 35 를 60 대 구매하려면 엔진 같은 핵심 부품의 비용을 별개로 계산하지 않고는 불가능 하단 점입니다.  


(참고로 일본은 F - 35 A 42 기와 5 개의 예비 엔진을 비롯한 거의 풀옵션 부품임. 아래는 DSCA 보고서를 그대로 옮겨온 것임.  


The Defense Security Cooperation Agency notified Congress April 30 of a possible Foreign Military Sale to the Government of Japan for a possible sale of an initial four F-35 Joint Strike Fighter Conventional Take-Off and Landing (CTOL) aircraft with an option to purchase an additional 38 F-35 CTOL aircraft. The estimated cost is $10 billion 

  All aircraft will be configured with the Pratt and Whitney F-135 engines, and 5 spare Pratt and Whitney F-135 engines. Other Aircraft Equipment includes: Electronic Warfare Systems, Command, Control, Communication, Computers and Intelligence/Communication, Navigational and Identifications (C4I/CNI), Autonomic Logistics Global Support System (ALGS), Autonomic Logistics Information System (ALIS), Flight Mission Trainer, Weapons Employment Capability, and other Subsystems, Features, and Capabilities, F-35 unique infrared flares, reprogramming center, and F-35 Performance Based Logistics. Also included: software development/integration, flight test instrumentation, aircraft ferry and tanker support, spare and repair parts, support equipment, tools and test equipment, technical data and publications, personnel training and training equipment, U.S. Government and contractor engineering, technical, and logistics support services, and other related elements of logistics support. The estimated cost is $10 billion.   )  


 따라서 예산이 늘어나지 않는다는 전제하에 8.3 조원으로 36 기의 F - 35A 를 구매한다는 이야기는 뭔가 설득력이 있어 보이지만 현재까지 확인된 바는 전혀 없습니다. 사실 아직 F - 35 를 구매할 건지도 결정이 되지 않은 상황이죠. 여기에 F - 35 자체의 문제도 있습니다.   


 F - 35 는 2013 년 1 월 새로운 보고서에 의해 아직도 갈길이 멀었다는 것이 지적되고 있습니다. 예정된 테스트 비행의 1/3 을 완료한 시점에서조차 새로운 문제점이 대거 발견되고 있는데 A 모델의 공중 급유 문제, B 모델의 동체 균열, 전투와 비행에 꼭 필요한 헬멧 문제, 무장 장착 문제, 소프트웨어 문제, 고고도에서 스텔스 도료가 벗겨지는 문제 등 다 나열하기도 어려울 만큼 많은 문제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 중 몇개는 꽤 치명적인 문제들이죠. (아래 링크 참조)  


 한국 정부 역시 F- 35 를 바로 구매하기는 어렵다는 것을 예상하고 있고 3 차 FX 사업 시기를 늦추었지만 F - 35 프로그램 자체가 앞으로 2 년간의 추가 테스트를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한국의 당초 계획 대로 2016 년 F - 35 를 받으려면 아직 문제가 다 수정되지 않은 초도 저율 생산 기체를 인도 받을 수 밖에 없어 보입니다. 따라서 한국 정부도 F - 35 로 선뜻 결정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본래 F - 35 를 구매하기로 준비중이던 다른 국가들이 그렇듯이 한국 역시 이제는 다른 옵션을 생각하고 있지만 사실 별 뾰족한 대안이 있는 것도 아니라 고민은 깊어지고 있습니다. 전반적으로 전투기의 가격이 천정 부지로 치솟는 가운데 그렇다고 국방비를 대폭 늘릴 수도 없고, 스텔스 전투기 획득을 포기하기도 애매한 여러 나라 국방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미 560 억 달러를 투입하고도 이 상태인 미국 정부가 아마 가장 답답한 상황일 것으로 생각되네요. 한국은 다른 옵션이라도 고려해 볼 수 있지만 미국은 이미 들인 돈과 시간을 생각할 때 F - 35 로 갈수 밖엔 없기 때문이죠.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