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1월 7일 월요일

테그라 4 공식 등장


 

(주의 : 이 글은 공개 행사 당일 바로 작성한 것이기 때문에 나중에 그 내용이 변경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현지 시각으로 2013 년 1월 6 일 CES 2013 에서는 엔비디아가 이전 부터 공개하기로 (본래는 2012 년에 공개되었야 했던 ) 했던 테그라 4 가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테그라 4 는 코드 네임 웨인 (Wayne) 으로 알려졌으며 이는 물론 베트맨의 주인공 부르스 웨인을 의미하고 있습니다. (칼 엘은 그 친구 슈퍼맨) 이후 등장할 프로세서 역시 그레이 (Grey 진 그레이, X 맨), 로간 (Logan, 울버린 X 맨), 스타크 (Stark, 아이언 맨) 등 슈퍼 히어로들의 이름을 따서 정해졌습니다. 


 테그라 4 는 최대 1.9 GHz 로 작동하는 쿼드 코어 ARM Cortex A15 프로세서와 저전력의 컴패니언 코어로 이전 테그라 3 와 비슷한 4 + 1 구성을 하고 있으며 L1 32 KB instruction + 32 KB data 와  L2 1 MB 를 지니고 있습니다. 메모리는 32 비트 듀얼 채널 LPDDR3 를 지원합니다. 그리고 여기에 72 코어 GPU 를 지니고 있고 LTE 를 지원합니다. 이 AP 는 TSMC 의 28 nm HPL 공정으로 제조됩니다. 





 쿼드 코어 A15 + 72 코어 GPU + LTE 가 테그라 4 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데 하나씩 이야기 해 보면 일단 Cortex A15 코어 4 개를 쓴 만큼 속도면에서 2013 년 1분기 (1 분기 내에 등장할 수 있다는 게 엔비디아의 설명이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제품들이 이 AP 를 달고 나올지에 대해서는 아직 공개된 바 없음. 사실 이미 TSMC 의 28 nm 공정은 생산에는 문제가 없는 수준에 도달했기 때문에 프로세서 자체의 문제가 없다면 곧 공개될 것으로 보임) 나올 ARM 기반 AP 가운데서는 가장 빠른 축에 속할 것으로 보입니다. 공개 행사에는 구체적으로 어떤 데모인지는 알 수 없지만 아무튼 테그라 4 가 아이패드 4 나 넥서스 10 보다 더 빠르다고 강조했습니다. 최소한 CPU 는 가장 빠른 축에 속할 것으로 봅니다. 





 사실 이런 부분 보다 더 궁금한 점은 GPU 성능입니다. CPU 야 듀얼 코어 A15 를 사용한 엑시노스 5250 이나 혹은 커스텀 코어를 사용한 A6/A6X 도 충분히 빠릅니다. 거기에 현재나와 있는 안드로이드 앱 중에서 쿼드 코어를 다 사용하는 어플리케이션은 거의 없다고 알려져 있죠. 다만 멀티 코어를 충분히 사용하는 어플리케이션에서는 차이가 날 수 있으며 당연히 이런 툴로 데모를 할 경우 쿼드 코어 A15 인 테그라 4 가 가장 빠를 것이기 때문에 이 점이 궁금한 부분이라곤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일단 GPU 는 쿠다코어와 동일한 것으로 보이는 72 개의 그래픽 코어를 탑재하고 있는데 이것이 케플러 세대인지 혹은 그 이전 세대 코어인지는 현재까지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PhysX 를 지원하고 있는 점이나 DirectX 11+, OpenGL 4.x 를 지원한다는 점으로 볼 때 가장 최신의 쿠다 코어를 가져다 쓰지 않았을까 생각해 봅니다. 구체적인 작동 클럭이나 스펙은 현재 상세히 공개되지 않았지만 실물이 등장하는 데로 자세한 벤치가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일단 기본 스펙으로 생각하면 테그라 4 가 모바일 AP 그래픽 성능에서 현재 1 위인 A6X 를 누르고 현존 최강 GPU 를 지닌 AP 가 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측해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기존 테그라 2,3 가 우리에게 준 실망감을 고려할 때 의외의 결과가 나올 가능성도 있습니다. 역시 길고 짧은 건 대봐야 아는 일이겠죠. 과거 잘나가던 지포스를 탑재한 테그라 2/3 가 애플의 A5X/A6X 에 뒤지는 황당한 결과가 또 재연되면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닐 듯 하지만 이번에는 다를 것으로 기대해 봅니다. 상세한 벤치 결과는 나중에 다시 포스트를 작성할 듯 합니다. 아무튼 엔비디아의 설명에 의하면 이 SoC 가 테그라 2 에 비해 20 배, 테그라 3 에 비해 6 배 빠르다고 했으니 진짜인지 테스트 하는 일이 남아겠죠. 





 행사 당일 공개된 게임 데모는 데드 트리거 2 (Dead Trigger 2) 였는데 그래픽 수준은 보다 고해상도 스크린 샷이 나와봐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보다 더 재미있는 건 배경이 한국인지 '신장 개업' 이라고 생각되는 글이 있네요. 처음에 차이나 타운인지 알았는데 말입니다.  


 한편 테그라 4 에는 엔비디아의 또 다른 신기술이 녹아 있습니다. 그것은 이전에 인수 합병한 Icera 의 모뎀 기술로 i500 soft modem 입니다. 이 새로운 모뎀은 SoC 형태로 테그라 4 에 합쳐져 있으며 작은 크기에 도 불구하고 1.2 trillion ops/sec 의 속도를 지닌다고 합니다.  





 i500 Soft modem 은 LTE 카테고리 3 (100 Mbps) 뿐 아니라 카테고리 4 (150 Mbps) 의 전송 속도를 지원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것보다 더 궁금한 점은 과연 전력 소모가 어느 정도냐 하는 점 입니다. LTE 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것 가운데 하나가 배터리가 빨리 소모되는 것인데 테그라 4 가 어느 정도 이 문제점을 극복했는지 궁금해지네요. 



 테그라 4 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추후 공개될 것으로 생각되며 구체적인 성능에 대한 벤치 역시 실제 제품이 나오면서 밝혀질 것으로 보입니다. 테그라 3 는 2012 년에 테블릿 열풍에서 성공적으로 시장에 진입한 것으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넥서스 7 이나 MS 의 서피스 RT 등에 탑재되면서 엔비디아의 실적을 견인하는 효자 노릇을 했죠. 일단 테그라 4 의 첫인상은 가격만 적당하고 전력 소모가 적당한 수준이라면  다시 히트 상품의 반열에 들지 않을까 하는 것입니다. 


 안드로이드 테블릿 시장에서 큰 경쟁자이던 TI 가 시장을 접기로 결정했고 남은 파이는 엔비디아, 퀄컴, 삼성 전자 등이 나눌 수 밖에 없는데 AMD 의 그래픽 기술을 사용한 퀄컴의 Adreno 시리즈와 엔비디아의 테그라의 대결이 이 시장에서 아주 볼만하게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점을 생각하면 AMD 가 모바일 부분을 매각한 것은 아쉽게 느껴지네요.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