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1월 18일 금요일

인텔 2012 년 4 분기 및 2012 년 전체 실적 공개 - PC 산업은 하강세인가 ?




 인텔이 다른 기업들보다 빨리 2012 년 4분기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2012 년의 마지막 3 개월 역시 인텔은 전년대비 하락한 실적을 보여 PC 산업이 2012 년에 겪은 어려움을 대변하고 있습니다. 2012 년 4분기 인텔은 135 억 달러의 매출액으로 전년 동기 대비 3% 감소한 매출을 기록했으며, 순이익 역시 25 억 달러로 전년 대비 27% 감소를 기록했습니다.  



 GAAP 기준 2012 년 4분기 실적  

GAAP Financial Comparison
----------------------------------------------------------------------
Quarterly
----------------------------------------------------------------------
Q4 2012 Q4 2011 vs. Q4 2011
Revenue $13.5 billion $13.9 billion down 3%
Gross Margin 58.0% 64.5% down 6.5 pts.
Operating Income $3.2 billion $4.6 billion down 31%
Net Income $2.5 billion $3.4 billion down 27%
Earnings Per Share 48 cents 64 cents down 25%


 연간으로 따졌을 때 2012 년 매출액은 533 억 달러로 전년 대비 1.2% 감소를 기록했고 순이익은 110 억 달러로 전년 대비 15% 감소를 기록했습니다.  


 GAAP 기준 2012 년 실적  

GAAP Financial Comparison
----------------------------------------------------------------------
Annual
----------------------------------------------------------------------
2012 2011 vs. 2011
------------- ------------- -------------
Revenue $53.3 billion $54.0 billion down 1.2%
------------------ ------------- ------------- -------------
Gross Margin 62.1% 62.5% down 0.4 pts.
------------------ ------------- ------------- -------------
Operating Income $14.6 billion $17.5 billion down 16%
------------------ ------------- ------------- -------------
Net Income $11.0 billion $12.9 billion down 15%
------------------ ------------- ------------- -------------
Earnings Per Share $2.13 $2.39 down 11%



 이와 같은 실적은 2012 년 하반기 실적들이 대개 좋지 않다는 점을 생각할 때 반드시 놀라운 일은 아닙니다. 오히려 인텔은 2012 년에도 110 억 달러라는 순이익을 남겼습니다. 그럼에도 매년 계속해서 성장세를 보여왔던 인텔이 2012 년 들어 매출과 순이익 모두 감소했다는 것은 의미심장한 내용이 담겨져 있습니다. 인텔의 PC 클라이언트 사업 부분은 매출이 6% 감소했습니다. 반면 아이패드를 비롯한 ARM 계열 타블렛들의 판매는 신기록을 수립한 것이 확실시 되고 있습니다. 


 이전에도 언급했듯이 스마트폰이나 타블렛들이 PC 의 영역을 완전히 대체할 수는 없어도 그 일부를 잠식해 들어가는 것은 분명한 사실입니다. 과거 PC 가 했던 일부 기능들은 모바일 스마트 기기들이 가져가고 있습니다. 이제 사람들은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을 하거나 기사를 보고 인터넷 뱅킹이나 주식을 사고 팔 수 있습니다. 타블렛 PC 역시 마찬가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기기의 폭발적인 증가와 삼성이나 애플 같이 모바일 기기를 중점적으로 생산하는 업체의 매출과 순이익이 급격히 증가하는 것과 반비례해서 인텔의 매출과 순이익이 줄었다는 것은 절대 우연의 일치라고 할 수 없는 일입니다. 칩질라로 불리면서 IT 업계에 공룡으로 군림해온 인텔이지만 작고 값싼 ARM 기반 SoC 들이 인텔 제국의 가장 자리를 파고 들면서 그 영광에도 빛이 바래고 있습니다. 


 이미 노트북이나 간단한 미니 PC 형태의 ARM 기반 기기는 물론 서버 영역에서까지 ARM 의 진영의 침투가 이어지고 있고 더 나아가 심지어 HPC 및 슈퍼컴 영역까지 침투할 준비를 하고 있어 인텔이 얼마나 긴장하고 있을지 충분히 짐작할 수 있습니다. 최근 인텔의 CPU 개발이 더 이상 고성능이 아니라 저전력에 집중되고 있는 것 역시 이에 대한 반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만 인텔의 미세 공정 개발 기술은 아직까지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수준이므로 인텔이 그렇게 쉽게 몰락할 것으로 예상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현재까지 x86 CPU 는 없어서는 안되는 문명의 이기이며 x86 CPU 가 팔리지 않는다고 해도 파운드리로 전환하면 얼마든지 시장은 있기 때문이죠. 또 점점 미세 공정으로 갈 수록 엄청난 기술력과 자본이 필요해지기 때문에 인텔 같은 거대 회사가 더 유리한 장점이 있습니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인텔이 공룡 처럼 멸종될 가능성은 희박합니다. 하지만 몇년 전까지만 해도 상상하기 힘들었던 일이 이제는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즉 인텔이 경쟁자에 밀려 매출과 순이익이 감소하고 IT 업계에서 그 영향력이 예전 같지 않다는 것이죠. 물론 인텔이 이에 대해서 반격을 준비하고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하스웰과 그 이후 브로드웰, 차기 아톰 프로세서에서 얼마나 반전을 꾀할 수 있을 지 궁금해 지는 시점입니다. 사실 지금같이 범 ARM 진영과 인텔의 경쟁은 소비자에게도 이로운 일이죠. 다만 뜬금없을 지 몰라도 이 와중에 AMD 가 과연 생존할 수 있을지가 오히려 더 걱정거리입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