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3년 1월 5일 토요일

짝짓기에 사용된 공룡 깃털의 증거




(짝짓기 용도의 깃털을 사용하는 깃털 공룡의 상상도. Credit: Sydney Mohr  ) 

 깃털 공룡 (Feathered Dinosaur) 이 다수 발견되면서 새로 생긴 궁금증은 과연 공룡이 이 깃털을 무엇 때문에 진화시켜는지에 대한 것입니다. 대부분의 공룡들이 하늘을 날 수 없었기에 이 깃털의 목적에 대해서 보온재라는 설이 가장 그럴 듯 하게 (그리고 이들이 온혈 동물이라는) 등장했지만 사실 여기에도 이론은 존재합니다. 실제로는 현대의 조류가 깃털을 한가지 목적으로만 이용하지 않듯이 공룡 역시 깃털을 다양한 용도로 사용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 중에서 한가지 생각할 수 있는 용도는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깃털을 이용해서 짝짓기 용도로 사용하지 않았을까 하는 추정입니다. 일부 수각류 공룡 (특히 벨라키렙토르 등) 들은 매우 시각이 뛰어났을 것으로 보이며 색을 잘 구별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사실 이걸 화석으로 확인한다는 것은 매우 어렵지만 가능성은 있을 수 있습니다 ) 


 그렇다면 다양한 색깔을 가진 깃털도 같이 진화시켜 적을 위협하거나 혹은 위장의 용도로 사용하거나 혹은 짝짓기 용으로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전에 소개한 깃털이 있는 오르니토미무스  경우 어린 개체에서는 깃털이 빈약한 반면 오히려 성체에서 양팔에 잘 발달된 깃털이 있었다는 점이 주목된 바 있습니다. ( http://blog.naver.com/jjy0501/100170256818 참조)  


 이것이 의미하는 바는 이 깃털이 보온보다 다른 목적 (예를 들어 짝짓기) 에 사용되었을 가능성 입니다.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는 보온 목적이라면 체격이 작은 어린 개체에서 깃털이 잘 발달되고 성체에서는 그 필요성이 줄어들 텐데 반대로 성체에서 깃털이 잘 발달 (특히 보온과는 별 관계 없는 양팔에)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 성체에서만 필요한 짝짓기 같은 용도의 깃털이 아니었겠냐는 추정이 가능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새롭게 발견된 증거로 복원한 오르니토미무스. 어린 개체에는 없는 양팔 깃털이 성체에 존재하는 점에 주목  (Credit: Julius Csotonyi) )


 이렇듯 아마도 짝짓기등의 용도로 깃털이 사용되었을 것이라는 간접적인 추정을 가능하게 하는 증거들이 발견되고 있습니다. 최근 앨버타 대학 (University of Alberta ) 스콧 퍼슨 (W. Scott Persons ) 을 비롯한 고생물학자들은 초기 오비랍토르 (Oviraptor) 중 하나인 Similicaudiptery  를 분석했습니다. 이 속에 속하는 공룡은 중국에서 발견된 수각류로 꼬리에 잘 발달된 깃털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 공룡의 골격 구조등을 볼 때 사실 하늘을 날아다니는 일은 불가능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고생물학자들은 이 공룡의 꼬리에 잘 발달된 깃털과 그 배치에 주목했습니다. 이 꼬리 깃털은 나는 용도나 보온 용도로는 아무런 의미가 없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하지만 이런 것을 진화시킨 이유는 뭔가 그만한 댓가를 지불할 이유가 있었기 때문이었을 것입니다. 


 연구자들은 이 공룡이 마치 현재의 공작처럼 꼬리를 부채 모양으로 펼칠 수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들은 꼬리 뼈의 골격과 근육 배치를 면밀히 검토한 후 이들이 깃털을 펼치거나 했을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특히 많은 근육들이 (근육들은 뼈에 붙어야 하기 때문에 뼈를 연구하면 근육의 분포와 기능을 알 수 있음) 꼬리 아래쪽으로 뻗어 있다는 것은 결국 꼬리에 붙은 깃털들을 펼치거나 모양을 변화시키는 용도로 사용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일부 깃털 공룡들이 깃털을 짝짓기 용도로 사용했음을 알려주는 증거로 여겨질 수 있습니다. 사실 현대의 조류들 상당수도 깃털을 짝짓기에 직접 혹은 간접적으로 사용하고 있고 공룡이 깃털을 진화 시킨 이후 아주 오랜 세월 동안 그것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이런 용도로 사용했다고 해서 놀랄 일은 아닐 것입니다. 다만 우리가 화석을 통해 그 직접적인 증거를 대기 어려웠을 뿐이죠. 정말 타임머신이라도 나오지 않는 이상 그 당시 공룡들이 정확히 깃털을 무슨 용도로 사용했는지는 100% 확인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인간이 호기심은 끝이 없기 때문에 계속해서 연구가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제 생각에도 전부는 아니더라도 일부 깃털 공룡들이 짝짓기의 용도로 화려한 깃털을 사용했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상상했던 것 이상으로 다채롭고 아름다운 깃털을 자랑하는 공룡들이 존재했을 지도 모르는 일이죠. 과거에 그냥 비늘을 가진 도마뱀 같은 생명체로 생각되던 공룡의 재발견 이라고 할수 있겠습니다. 이 연구는  Acta Palaeontologica Polonica 에 실렸습니다.  


 참고 


 Journal Reference:
  1. W. Scott Persons, IV, Philip J. Currie, and Mark A. Norell.Oviraptorosaur tail forms and functions. Acta Palaeontologica Polonica, 2013; DOI:10.4202/app.2012.0093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