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8년 7월 16일 월요일

5300년전 아이스맨의 마지막 식사는 고지방식



(This photograph was taken during the stomach content sampling campaign in November 2010 in Bolzano, Italy. Credit: Southtyrolarchaeologymuseum\Eurac\M.Samadelli)

(The Iceman's gastrointestinal (GI) tract preservation and content texture. The radiographic image shows the completely filled stomach (asterisk) and the intestinal loops ofthe lower GI tract (arrows). Content samples of the stomach (left, asterisk) and of two different sites in the lower GI tract (middle, right) that were re-hydrated in phosphate buffer are shown below the radiographic image. Credit: Institute for Mummy Studies\Eurac Research\Frank Maixner)

(Two large bundles of muscle fibers. Confocal laser scanning microscopy image. The scale bar indicates 1mm. Magnified image of one muscle fibre bundle. The scale bar indicates 20μm. The long cylindrical unbranched muscle cells often appear in bundles and still display striated fiber structures running perpendicular to the long fiber axis characteristic for cardiac and skeletal muscle tissue. Credit: Institute for Mummy Studies\Eurac Research\Frank Maixner)


 5,300년 전 혹독한 환경에서 살았던 원시 인류의 마지막 식사가 밝혀졌습니다. 아이스맨 외치Otzi()라고 불리는 이 고대인의 유해는 동결 보존된 상태가 매우 완벽해 선사 시대 유럽인의 모습을 들여다 볼 수 있는 귀중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프랭크 마이크너 (Frank Maixner of the Eurac Research Institute for Mummy Studies)를 비롯한 과학자들은 아이스맨의 위장에서 소화된 마지막 식사의 흔적을 복원했습니다. 그 결과 당시 외치는 고지방 식이를 잔뜩 먹은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통적인 현미경 관찰과 새로운 분자생물학적 방법을 동원해서 연구팀은 위장에 남은 음식물의 정체를 밝혀냈습니다. 아이스맨의 마지막 식사는 아이벡스(ibex), 붉은 사슴 같은 초식 동물과 외알밀 (einkorn), 그리고 독성이 있는 고사리의 일종이었습니다. 흥미로운 부분은 동물에서 살코기보다는 지방을 더 많이 먹었다는 사실입니다. 위에 남은 음식의 절반은 지방이었습니다. 


 오늘날 관점으로 보면 매우 이상한 일이지만, 연구팀은 당시 상황에서 충분히 말이 된다 (totally makes sense)고 보고 있습니다. 이 시기에는 음식물을 구하는 것은 생존과 직결되어 있었으며 특히 알프스 산맥처럼 춥고 혹독한 기후에서는 열량이 많은 지방이 가장 좋은 음식이었을 것입니다. 따라서 가능한 지방이 많은 부분을 먼저 먹었을 것이라는 합리적인 추정이 가능합니다. 당시 짧은 평균 수명을 생각하면 설령 만성 질환의 원인이 된다는 점을 알았다고 해도 별로 문제 삼을 부분도 아니었을 것입니다. 당장에 열량 섭취를 못하면 굶어죽을 상황에서 선사 시대 사람들은 지방의 중요성을 일찍부터 깨달았을 것입니다. 


 다만 한 가지 이상한 부분은 독이 있는 식물을 먹었다는 점인데, 연구팀은 기생충 감염과 관련해 일종의 약용 식물로 먹은 것이 아닐까 추정하고 있습니다. 물론 모르고 먹었을 가능성도 배제는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제 책인 과학으로 먹는 3대 영양소에서는 3대 주요 영양소의 균형 있는 섭취가 중요하다고 설명했지만, 사실 이 역시 현대인의 관점이라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현대인은 너무 쉽게 열량을 섭취하고 육체 운동은 적은 시대에 살고 있으며 평균 수명이 매우 길어지면서 고혈압, 당뇨, 비만, 대사 증후군 같은 만성 질환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역시 인류 역사에서 매우 예외적인 상황으로 인류는 오랜 세월 생존을 위한 사투를 벌여왔습니다. 아이스맨의 마지막 식사 역시 녹녹치 않은 환경에서 생존을 위한 노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참고 


Current Biology, Maixner, Turaev, Cazenave-Gassiot, Janko, et al.: "The Iceman's Last Meal Consisted of Fat, Wild Meat, and Cereals" http://www.cell.com/current-biology/fulltext/S0960-9822(18)30703-6 , DOI: 10.1016/j.cub.2018.05.067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