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8년 4월 20일 금요일

라이젠 2세대 리뷰 등록 - 더 강해져서 돌아온 라이젠








 2세대 라이젠의 정식 리뷰가 등록되고 국내외 온오프 쇼핑몰에서 판매가 시작되었습니다. 국내 초기 출시가는 뭔가 이해가 되지 않을 만큼 가격이 비쌌는데, 다행히 가격이 하락하고 있어 조금 기다리면 적정가격으로 돌아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제품은 이미 앞서 스펙을 다 발표했는데다, 일부 웹사이트들이 리뷰를 먼저 유출하는 바람에 어느 정도 알려진 상태였습니다. 다만 실제 상세한 벤치마크 결과를 보니 캐쉬 구조를 개선하고 메모리 레이턴시를 줄인 덕분에 게임에서 기대 이상의 성능 향상이 있었습니다. 배틀필드 1이나 문명 6 같은 일부 게임에서는 전세대 대비 눈에 띄는 성능 향상이 있었습니다. 물론 아직도 종합 게임 성능은 8700K가 앞서긴 하지만 그래도 2700X가 상당히 폭을 줄였다는 점은 분명합니다. 앞으로 3세대 제품이 기대되는 이유입니다.  ​ 
 리뷰 모음




  2세대 라이젠의 성능 향상의 비결 중 하나는 14LPP 공정보다 개선된 글로벌 파운드리의 12LP 공정입니다. 글로벌 파운드리는 12LP가 14LPP 대비 10%의 성능 향상과 15%의 회로 밀도 향상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는 그정도로 성능 향상이 있는 것 같지는 않지만 피나클 릿지에서 최고 클럭이 4.0GHz에서 4.3GHz로 상승할 수 있었던 것은 공정 개선의 힘이 클 것입니다. 더구나 밀도가 상승한만큼 다이 사이즈도 작아져 가격 역시 인하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2700X가 329달러라는 점은 매우 긍정적인 변화입니다.



 AMD는 CPU 자체의 구조를 대폭 변경하지는 않았지만, 이전부터 약점으로 지적되온 캐쉬의 긴 레이턴시를 개선했습니다. L1 캐쉬에서 13%, L2 캐쉬에서 34%, L3 캐쉬에서 16%를 개선했는데 이는 상당히 큰 변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메모리 역시 DDR4-3200 기준으로 레이턴시를 11%나 줄이고 DDR-2933 도 공식 지원해서 메모리 성능을 높였습니다. 이로 인한 IPC 향상은 3% 정도라고 이야기 하는데 실제 게임 등에서 성능 향상 폭을 감안하면 그 정도는 될 것으로 보입니다.
 ​
 마지막으로 성능과 효율성을 향상시킨 기술은 Precision Boost 2와 eXtended Frequency Range (XFR)로 결국 클럭을 더 효과적으로 유지해 성능을 높이는 방식입니다. 이 부분은 경쟁사와 차이가 없는 점이지만, 그래도 세대를 거듭하며 기술이 정교해지는 것으로 보입니다.



 라이젠에서 가장 칭송할 부분은 기존의 마더보드와 계속해서 호환이 되어 사용자가 새 마더보드를 살지 아니면 CPU만 교체할지 결정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커피레이크를 출시하면서 300시리즈 보드만 호환되게 만든 인텔과 가장 큰 차이입니다. 컴퓨터 업그레이드 주기가 길어진 점을 고려하면 메인보드만 고장났을 때 쉽게 유지보수가 가능한 쪽이 어느 쪽인지는 자명합니다.


 한편 2세대 피나클 릿지 출시 이후 인텔이 8코어 메인스트림 CPU를 출시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들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스카이레이크 X와 라인이 겹치면서 하이엔드 라인업의 가격을 대폭 인하하던지 조정할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결국 소비자가 이득을 보겠죠. 사실 소비자는 인텔이든 AMD든 회사가 중요한 게 아니라 좋은 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라이젠 2세대는 1세대가 그랬던 것처럼 인텔 유저와 AMD 유저 모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AMD vs 인텔 구도에서 유저가 다툴 이유가 없는 이유입니다. 


 아무튼 개인적으로는 이제 충분히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고 생각되어 올해 2700X로 갈아타기 위해 준비 중입니다. 2600에서 갈아타면 게임 성능도 꽤 높아질 것으로 생각됩니다. 물론 다중 연산 성능은 2배 이상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다만 메모리 가격이 비싸다는 점이 아쉬운 부분이네요.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