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8년 2월 2일 금요일

머리속 페이스메이커가 알츠하이머 병의 진행을 막을 수 있을까?



(LaVonn Moore received deep brain stimulation in the frontal lobes of her brain as part of a new pilot trial treatment for Alzheimer's disease(Credit: Ohio State University))


 알츠하이머 병은 주로 노인에서 생기는 뇌질환으로 인구 노령화에 따라 환자의 숫자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습니다. 치매의 가장 중요한 원인 중 하나지만 아직 그 발병 기전이나 치료 방법이 속시원하게 밝혀진 게 없어 현대 의학이 해결해야 할 가장 큰 보건 문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오하이오 주립 대학의 연구팀은 Deep brain stimulation (DBS)를 이용해서 알츠하이머 환자에서 병의 진행을 늦추는 1단계 임상 시험을 진행했습니다. DBS는 뇌에 안쪽에 자극을 가하는 방식으로 뇌에 설치하는 심박조율기(pacemaker)라고 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파킨슨 병과 강박 장애(obsessive compulsive disorder)의 치료에 대해서 FDA 승인이 나 있는 상태입니다. 그리고 최근에는 우울증, 중독 치료에 대해서도 임상 시험이 진행 중입니다. 


 이번 임상 시험은 알츠하이머 환자에서 DBS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3명의 환자에서만 테스트 되었습니다. 18개월간의 임상 시험 결과는 DBS가 알츠하이머 병으로 인한 인지 기능 저하를 막는 효과가 있는 듯 보였지만, 워낙 대상자가 적어서 현재는 판단을 내리기 어려운 상태입니다. 통계적인 유의성 확보를 위해서는 훨씬 많은 대상자가 필요한데, 사실 1단계는 안전성 확인을 위한 것으로 본래 많은 대상자를 확보하지는 않습니다. 


 일단 DBS가 다른 뇌 질환과 마찬가지로 알츠하이머 병에서도 안전하다고 확인되면 그 다음은 더 많은 피험자를 대상으로 한 실험이 진행될 것입니다. 사실 DBS는 간단히 약물로 치료하는 것보다 훨씬 침습적인 방법이라 그렇게 좋은 치료법은 아닐 수도 있겠지만, 다른 대안이 없다면 치매가 심해지는 것보다 나은 방법일 수 있습니다. 문제는 대규모 임상 시험에서 안전성과 효과를 확인할 수 있느냐 일 것입니다. 


 앞서 소개한 것처럼 알츠하이머 병에 대한 여러 임상 시험이 진행되었지만, 사실 크게 의미 있는 돌파가 마련되지는 않았습니다. 약물치료는 매우 제한된 효과만 있을 뿐입니다. 기대 수명이 늘어나면서 오래 산다는 것은 큰 혜택이지만, 생애의 마지막을 치매로 마무리하고 싶은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마지막까지 인간적 삶을 유지하기 위해서 알츠하이머 병에 대한 결정적인 돌파구가 마련되어야 할 것입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