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8년 2월 6일 화요일

Power9으로 다시 돌아온 IBM





(출처: IBM )


 컴퓨터 산업의 살아있는 증인이라고 할 수 있는 IBM은 최근 10여년 간 내리막 길을 걸은 것이 사실입니다. PC의 원조임에도 결국 PC 부분을 레노버에 매각했고 하드디스크를 개발한 회사임에도 결국 이를 HSGT에 매각했습니다. 최근에는 x86 서버 부분 역시 레노버에 추가로 매각하고 반도체 생산 부분 역시 글로벌 파운드리에 넘겼습니다. 


 하지만 IBM은 여전히 고성능 서버 부분 및 컴퓨팅에서 강자이며 강력한 소프트웨어 파워를 지닌 회사입니다. 여전히 새로운 프로세서를 내놓고 차세대 슈퍼컴퓨터를 공급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습니다. 작년 말에 IBM은 Power9 프로세서를 공개했습니다. 22nm 공정에서 제조한 Power8 대비 훨씬 큰 트랜지스터 집적도를 지닌 Power9은 글로벌 파운드리의 14nm FinFET 공정으로 제조되었습니다. 


 Power9 프로세서는 24/12코어 버전이 존재하는데 각각 코어당 4/8쓰레드를 지원하기 때문에 코어 당 쓰레드는 96쓰레드입니다. 리눅스 에코시스템은 24코어/96쓰레드, PowerVM 에코시스템은 12코어/96쓰레드로 작동합니다. 메모리는 프로세서당 4TB의 DDR4 2667을 지원하며 120GB/s의 대역폭을 지니고 있습니다. 성능은 전 세대 대비 평균 2배에 가까운 성능을 제공합니다. (위에서 마지막 그래프) 


 다이 사이즈는 695 mm²로 비슷한 시기 등장한 스카이레이크 SP 제온 (30코어)와 비슷한 크기입니다. 트랜지스터 집적도 역시 거의 유사할 것으로 생각되지만, 아직 스카이레이크 SP의 트랜지스터 집적도가 정확히 공개되지 않아 비교는 어렵습니다. 


 Power9은 IBM의 서버는 물론이고 앞서 소개드린 것처럼 엔비디아의 볼타와 함께 미국의 차세대 슈퍼컴퓨터에 탑재될 것입니다. (이전 포스트: https://blog.naver.com/jjy0501/220744878825) 220억개의 트랜지스터를 집적한 볼타 GPU가 병렬 연산을 담당하고 Power9가 빠른 순차 연산을 담당하는 구조가 될 것입니다. 슈퍼컴 세계 1위의 자존심을 되찾아올지가 가장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아무튼 크고 거대한 다이를 보면 IBM이 아직 컴퓨터 업계에서 살아있음을 다시 느끼게 되는 것입니다. IBM이 여러 부분을 매각한 것은 결국 변화하는 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한 공룡의 처절한 몸부림이었을 것입니다. 100년 기업을 넘어 200년 IT 기업이 될 수 있기 위해서는 사실 그보다 더한 변화도 주저할 이유가 없겠죠. 인공지능처럼 현재 IBM이 특히 두각을 나타내는 분야도 존재합니다. 


 앞으로 IBM이 새로운 혁신적인 프로세서를 들고나오기를 기대해 보겠습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