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20년 1월 14일 화요일

무인 선박을 이용한 기뢰 수색 테스트 성공 - 미래전에서 무인 선박의 역할 더 커질까?


(The AQS-24B minehunter being deployed from the Mine Countermeasures Unmanned Surface Vessel (MCM USV). 출처: 노스롭그루먼)


 노스롭그루먼사가 개발 중인 무인 기뢰 수색함인 Mine Countermeasures Unmanned Surface Vessel (MCM USV, 대기뢰전 무인수상정)에서 견인식 기뢰 탐색 소나인 AQS-24를 전개해 기뢰 수색 작업을 시행하는 테스트가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는 소식입니다. 이미 막대한 수의 무인기를 사용하고 있는 미 공군에 이어 미 해군 역시 드론쉽이라고 할 수 있는 다양한 수상 혹은 수중 무인 선박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이미 미 해군에 인도된 씨 헌터의 경우 대잠전을 주 목적으로 하는 자율항해 무인선박이라면 노스롭그루먼이 개발하고 있는 MCM USV는 기뢰 탐색을 위한 무인 선박입니다. 이 무인선박은 미 해군의 연안 전투함 (LCS)에 탑재할 수 있는 소형 특수 목적 선박으로 미 해군의 대기뢰 작전 능력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기뢰는 오래된 무기 체계이지만, 지뢰처럼 여전히 저렴하면서도 효과적인 무기가 될 수 있습니다. 기뢰가 살포된 해역에서 작전을 하기 전에 반드시 기뢰 탐지 및 제거가 필요하기 때문에 아군 입장에서는 적의 공격을 지연시킬 수 있고 운이 좋으면 감지 하지 못했던 기뢰를 통해 적 선박에 치명적인 피해를 입힐 수도 있습니다. 반대로 기뢰를 제거해야 하는 입장에서는 최대한 빨리 안전하게 제거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미 해군이 발주한 MCM USV은 일반적인 기뢰 제거함처럼 선체에 소너를 장착해 바닷속 기뢰로 생각되는 물체를 감지할 뿐 아니라 견인식 소너를 통해서 기뢰를 찾아낼 수 있습니다. 사람이 직접 탑승하지 않는 소형 선박을 이용하는 만큼 더 안전하고 동시에 여러 대를 전개할 수 있어 속도면에서도 훨씬 빨라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론적으로는 어려운 것이 없고 현재 자율항해 기술도 크게 발전하고 있어 개발 자체는 시간문제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