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20년 1월 15일 수요일

장기 이식의 혁신? 일주일간 이식 간을 유지할 수 있는 관류 장치




(출처: USZ/beamue)


 장기 이식은 초를 다투는 문제입니다. 일단 이식 기증자에서 분리된 장기는 밖에서 오래 생존하기 어렵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이식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뇌 사자 장기 이식은 보통 더 초를 다투는 긴급한 문제입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식이 필요한 환자에게 당도하는데 시간이 소요되어 결국 장기를 못쓰게 되는 일이 생깁니다. 


 이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취리히에 있는 여러 연구 기관들 (University Hospital Zurich, ETH Zurich, Wyss Zurich and the University of Zurich)이 2015년부터 힘을 합쳐 이식 장기를 최소 12시간 이상, 길게는 일주일간 보관할 수 있는 새로운 관류 장치 (perfusion machine)을 개발했습니다. 목표 장기는 간으로 이 장치는 Liver 4 Life라고 명명됐습니다. 


 간이 몸 밖에서 살기 위해서는 산소와 영양분을 적절하게 공급받고 노폐물을 빠른 속도로 제거해줘야 합니다. 또 적절한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서 호르몬 자극도 필요합니다. 따라서 심장, 신장(콩팥), 소화기관, 췌장, 폐의 역할을 할 인공 장기가 필요합니다. 연구팀은 손상되어 이식이 불가능한 간 10개를 기증받아 Liver 4 Life에서 복구하는 테스트를 진행해 10개 중 6개를 수일 만에 다시 원상태로 만드는 성과를 달성했습니다. 앞으로 장기 이식 부분에서 새로운 혁신이 가능할지도 모른다는 희망을 준 것입니다. 


 장기를 일주일 정도 장기 보존할 수 있다면 훨씬 여유있게 장기 이송 및 이식 받을 환자 준비가 가능하고 시간이 맞지 않아 귀중한 장기를 버리는 일도 줄어들 것입니다. 결국 전체 생존율 향상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