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20년 1월 1일 수요일

폭스바겐의 전기차 충전 배터리 로봇



(Volkswagen's mobile charging robot brings the battery to the EV. Credit: Volkswagen)


 폭스바겐이 미래 전기 자동차 충전을 위한 로봇 컨셉을 공개했습니다. 최근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의 보급이 확대되면서 전기 충전기의 보급도 늘어나고 있지만, 그렇다고 주자장에 전부 충전기를 설치하기에는 비용 문제와 더불어 공간 문제도 있습니다. 


 폭스바겐은 2017년 전기차 충전을 위한 자율주행 배터리 차량 컨셉을 제시한 바 있습니다. 이번에는 좀 더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했는데, 비교적 작은 크기의 자율주행 로봇을 이용해 전기차를 충전하는 방식입니다. 이 로봇은 좁은 주차장 안에서 움직이기 편하게 작은 크기이며 25kWh의 배터리를 지니고 있습니다. 50kW 퀵차징을 지원합니다. 충전 요청 등 조작은 스마트폰으로 할 수 있습니다. 


 컨셉은 괜찮아 보이지만, 안전성과 성능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시제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시간이 좀 걸릴 것입니다. 특히 주차장에서 다른 차량이나 사람과 충동하지 않게 하는 일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사람은 쉽게 보고 피하겠지만, 운전석에서 사각지대에 들어갈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아무튼 컨셉에서 끝나지 않고 실제 제조되어 시장에 선보일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