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6년 11월 21일 월요일

3단계로 진행하는 미국의 차세대 무인 수직 이착륙기 TERN



(The manufacturing of the wing assembly of the TERN flight demonstrator - seen here at Northrop Grumman. Photo: DARPA.)​
 이전에 전해드린 것과 같이 미해군과 DARPA는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고정익 드론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TERN (Tactically Exploited Reconnaissance Node) 프로그램으로 알려진 이 프로젝트는 ​비교적 큰 크기의 장거리 정찰 및 공격이 가능한 수직 이착륙 드론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가장 큰 특징은 꼬리 쪽으로 착륙하는 디자인입니다. 최근 이 프로젝트는 3단계 (phase 3)로 넘어가 실제 시제기가 제작 중에 있습니다.


  이전 소개할 때는 다양한 디자인이 있었지만, 최종적으로 결정된 형상은 넓적한 긴 날개에 동축반전식 프로펠러를 탑재한 방식입니다. 현재 제작은 노스롭 그루만사가 담당하고 있으며 이미 날개 부분은 거의 다 완성된 상태입니다. 첫 시험 비행은 2018년으로 계획되어 있습니다. 풍동 테스트는 나사의 에임즈 연구 센터의  National Full-Scale Aerodynamics Complex (NFAC) 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동영상) ​



 TERN의 목표는 대략 9.14m의 날개 너비에 272kg 정도의 페이로드와 1,670 km의 항속거리를 지닌 수직 이착륙기로 구축함의 좁은 갑판에 안정적으로 이착륙할 수 있는 것입니다. 물론 구축함의 갑판은 좁을 뿐 아니라 흔들리기도 하기 때문에 여기에 안정적으로 착륙하는 일은 간단하지 않은 기술적 과제입니다. 앞으로 몇 년간 이 과정을 통과해야 TERN이 실제로 양산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가벼운 크기에 비해 날개가 넓어서 수직으로 세웠을 경우 옆에서 부는 바람에 넘어질 가능성이 클 것 같은데 이를 극복하는 것이 관건이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헬리콥터도 착륙시 측풍에 의한 위험성이 있는데 이를 간단히 극복할 수 있을지 궁금하네요.


 만약 큰 문제 없이 개발이 진행된다면 미래 해군 항공 전력은 물론 다른 군용기에서도 이런 디자인이 채택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앞으로 결과가 궁금하네요.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