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6년 11월 10일 목요일

8K 영상 촬영이 가능한 4800만 화소 CMOS 센서



(CMOSIS says the new CMV50000 sensor is suitable for use in TV broadcasting and video cameras)


 한동안 HD의 시대였는데, 최근에는 스마트폰도 4K 영상 촬영을 지원하는 시대로 . 하지만 기술의 발전이 여기서 멈추지 않을 것임에 분명합니다. 모두가 짐작하다시피 4K 이후에는 8K의 시대가 올 것입니다. 솔직히 스마트폰에는 4K가 굳이 필요한가 생각이 들지만, 대형 TV와 대형 모니터에는 8K 영상이 충분한 이점을 가져올 수 있는 만큼 결국 도입될 것으로 보입니다. 


 CMOSIS는 라이카 M을 위한 새로운 4800만 화소 CMOS 센서를 선보였는데, 8K영상을 30프레임으로 촬영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센서라고 합니다. 크기는 36.43 x 27.62 mm으로 35mm 풀프레임보다 약간 크며 최대 촬영 픽셀은 7920 x 6004 유효 픽셀이라고 합니다. 


 HDR 지원 및 노이즈 감소 기술을 지원하며 글로벌 셔터 방식으로 작동하는 이 센서의 가격은 3450유로입니다. 물론 센서만이고 이를 사용한 카메라의 가격은 엄청난 고가일 것으로 생각됩니다. 


 아직 4K 모니터, TV, 카메라가 보급 중이기 때문에 8K는 좀 더 미래의 일이기는 합니다. 하지만 5년 10년 후엔 역시 대중화의 길을 걸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런데 8K 이후에 10K 이상의 디스플레이와 동영상도 나올 수 있을까요? 기술적으로는 가능하겠지만, 과연 해상도를 무한정 늘린다고 체감 화질도 그만큼 좋아질지는 의문인긴 합니다. 


 사실 체감 화질이 가장 좋아졌을 때는 비디오 테이프와 CD 롬에서 DVD가 등장했을 때 입니다. 처음 DVD 화질을 보고서 감탄했던 것은 저만의 일이 아닐 것입니다. 블루레이는 확실히 더 좋기는 했는데 그 정도의 감흥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4K 영상은 사실 그보다 체감이 덜 되는 편입니다. 8K 시대는 분명히 올 것입니다. 하지만 그 이후 동영상 해상도 올리기가 어디까지 진행될지는 아직 판단하기 이른 것 같습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