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6년 1월 11일 월요일

독특한 디자인의 무인 수직 이착륙기 AirMule




(Plans call for subsequent flights to demonstrate the AirMule's autonomous cargo delivery capabilities, along with its ability to fly beyond-line-of-sight along a path in a nearby wooded area
(Credit: Tactical Robotics Ltd))


 이스라엘 북부의 메기도(Megiddo)에서 새로운 수직이착륙 무인기인 에어뮬(AirMule)이 시험 비행에 성공했다는 소식입니다. 에어뮬은 두 개의 리프트 팬을 이용해서 수직으로 이륙하며 양측면에 있는 두 개의 팬으로 앞으로 전진하는 형태의 독특한 수직 이착륙기입니다. 날개가 거의 없는 디자인으로 수직으로 이륙해서 하늘을 나는 장면은 SF 영화의 한 장면 같은 느낌을 줍니다.



(시험 비행 영상)


 시험 비행은 매우 간단하게 이뤄졌습니다. 처음에는 수직 이착륙 및 기본 자세 제어 등 기초적인 테스트로 시작해 앞으로 장거리 수직 이착륙 비행 테스트를 진행하겠죠.


 에어뮬의 목적은 좁은 공간에 자율적으로 수직 이착륙 할 수 있는 소형 무인기입니다. 440 kg의 화물을 최대 300km 떨어진 지점으로 실어나를 수 있는 능력이 있습니다. 본래는 군용으로 개발되었으나 앞으로 민수용으로도 활약이 기대될 수 있습니다. 참고로 최대 속도는 185km/hr이고 최대 상승 고도는 5,486 m(1만 8천피트)입니다.


 에어뮬은 비행에 가장 최적화된 구조라고는 할 수 없지만, 대신 큰 날개나 로터가 없어 좁은 공간에 이착륙이 편리한 장점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를 이용해서 군수 물자를 소대 중대 단위의 전방 부대에 공급하거나 부상자를 후방으로 빠르게 수송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엔진으로는 730-shp (shaft horsepower) Turbomeca Arriel 1D1 터보샤프트 엔진을 1개 사용하며 양산형은 985 shp의 출력을 지닌 Arriel 2 엔진을 탑재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제작사측은 이 에어뮬이 500kg 정도의 화물을 50km 이내의 전방부대로 수송할 경우 하루 최대 6톤의 화물을 수송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10-12대로 구성된 에어뮬 부대를 운용하면 3,000명의 전투 병력이 필요한 물자를 공중으로 수송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는 육로로 수송하기에는 너무 위험하거나 혹은 험준한 산악 및 섬 지형인 경우 유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소구경 화기에도 쉽게 격추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은 들지만, 헬기처럼 큰 로터가 없고 크기가 작아서 기본적인 방탄 성능만 갖추면 생각보다 안전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일단 무인기이기 때문에 인명 손실도 없고 적은 인원으로 물자를 수송할 수 있으니까요.


 현재 개발중인 기체이기 때문에 판단은 이르지만, 미래 전장에서 뿐 아니라 물류 수송에 있어서도 혁신을 일으킬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