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6년 1월 8일 금요일

청동기 '아이스맨'도 헬리코박터 균을 가지고 있었다?


(헬리코박터균.  Yutaka Tsutsumi, M.D. Professor Department of Pathology Fujita Health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1991년, 독일 티롤 지방 인근의 알프스 빙하에서 5300년전 죽은 사람의 시신이 발견되었습니다. 아이스맨(Iceman) 혹은 외치(Ötzi)라고 불린 이 남성의 미라는 청동기 시대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보기 드문 고고학적 증거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습니다. 아이스맨은 중년 남성으로 청동제 도끼와 일부 의복을 가진체 빙하사이에 얼어있었으며 과학자들은 이 귀한 미라를 정밀 분석해서 여러 가지 사실을 알아냈습니다.
 위키피디아 내용 참조: ​https://en.wikipedia.org/wiki/%C3%96tzi
 최근 고병리학자인 알버트 진크(paleopathologist Albert Zink)와 미생물학자 프랭크 막시너(microbiologist Frank Maixner)를 비롯한 고생물학자 팀은 이 아이스맨의 위에서 헬리코박터 균의 존재를 증명했습니다. 이는 가장 오래된 헬리코박터 균의 증거이기도 합니다.
 헬리코박터(Helicobacter pylori)는 보통의 미생물이 살아남기 힘든 위 안에서 서식하는 미생물입니다. 전세계 인구의 반이 여기에 감염되어 있는데, 보통은 심각한 증상을 유발하지 않으나 만성 위염, 위/십이지장 궤양, 그리고 위암의 위험성과 연관성이 있다고 알려져 많은 연구가 진행된 미생물이기도 합니다.
 과학자들은 헬리코박터 균이 아마도 6만 년 전쯤 진화해서 현재는 7개 정도의 타입으로 진화했습니다. 이번 연구에서는 아이스맨이 중앙 및 남부 아시아 타입의 헬리코박터균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사실 아이스맨의 위점막은 이미 소실되어 현미경적으로 이를 다시 확인하기는 불가능했으나 위조직의 DNA에서 헬리코박터 균의 DNA를 확보하는데 성공해서 과학자들은 균주의 특징을 알아낼 수 있었습니다.
 아이스맨이 가진 헬리코박터 균은 현재 그 후손인 유럽인이 가진 것과는 다소 차이가 있었는데, 이는 아직 유럽형이 진화하기 이전이라서 그런 것으로 보입니다. 유럽형은 아마도 아프리카 및 아시아 균주가 서로 혼합되어 생성된 것으로 보이는데, 아이스맨이 살았던 시기에 직후에 생성이 시작되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헬리코박터균의 진화에 대한 연구는 이제 시작입니다. 5300년전에 헬리코박터 DNA를 확보하는데 성공한 만큼 이 DNA가 현대 헬리코박터균과 어떻게 다르고 어떤 방식으로 진화가 발생했는지를 연구할 수 있는 길이 열렸기 때문입니다.
 헬리코박터균은 치료가 간단하지 않고 감염률이 매우 높은 귀찮은 존재입니다. 이들이 어떻게 인간에서 진화했고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알기 위해서 연구는 계속될 것입니다.
 이 연구는 사이언스에 실렸습니다. ​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