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2월 4일 수요일

신생대의 거대 설치류 Josephoartigasia monesi


 지금으로부터 200만년전에서 400만년 사이, 남미에는 현재의 기니 피그에 가깝지만 그 크기는 엄청나게 큰 설치류(rodent)가 살았습니다.  Josephoartigasia monesi라는 학명의 이 멸종 설치류는 완전한 골격 대신 53cm 길이의 두개골과 30cm 길이의 치아 화석만 있어 정확한 크기를 추정하기는 어렵지만, 아마도 체중이 1톤 정도 나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현재의 버팔로와 비슷하든지 조금 큰 정도가 가장 가능성 있는 크기입니다. 따라서 요제파오르티가시아 모네시는 역대 가장 큰 설치류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마이티 마우스'라는 별명도 가지고 있죠.


(Josephoartigasia monesi의 복원도. Artist's impression of Josephoartigasia monesi. Credit: James Gurney   )


 과연 이런 거대한 앞니를 지닌 설치류가 어떻게 살았을지 궁금한데, 여기에 대해서 요크 대학 산하 연구소의 필립 콕스 박사(Dr Philip Cox, of the Centre for Anatomical and Human Sciences, a joint research centre of the University's Department of Archaeology and HYMS)와 그의 동료들은 컴퓨터 모델링을 통해서 요제파오르티가시아의 거대 앞니(Incisor)가 과연 어떤 기능을 했을 지 분석했습니다.
 이들의 연구 결과에 의하면 이 거대 설치류의 무는 힘은 1400 N에 달해서 현대의 호랑이와  비슷했을 것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앞니의 지지력은 그 세배 힘도 견딜 수 있었을 것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튼튼하고 긴 앞니는 아무 이유없이 진화하지 않았을 것인데, 연구팀이 세운 가설은 이 이빨을 현대의 코리끼처럼 다양한 용도로 사용했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오늘날의 코끼리의 상아가 그렇듯이 이빨을 이용해서 땅을 파서 먹이를 찾을 수도 있고 질긴 나무를 벗겨 먹을 수도 있습니다. 또 경우에 따라서는 육식 동물로부터 자신을 방어하는 역할도 같이 겸했을 것입니다. 아무래도 가장 크게 튀어나온 이빨인 만큼 용도는 꽤 많겠죠. 어쩌면 우리가 알지 못하는 더 재미있는 용도도 있었을 수 있습니다.


(요제파오르티가시아의 두개골 화석. Josephoartigasia monesi fossils. Credit: Andres Rinderknecht and Ernesto Blanco )

 물론 직접 그 시절로 돌아가서 직접 확인하지 않는 이상 정확히 어떤 용도로 이 거대한 앞니를 사용했는지는 100% 알 수 없겠지만 이와 같은 추정은 매우 타당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아무 이유 없이 막대한 비용을 지불하고 이런 이빨을 진화시키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세상에 꽁짜는 없는 법이죠. 뭔가 그만한 값어치가 있었음에 틀림없습니다.
​ 다만 이런 거대한 몸집과 큰 이빨은 많은 유지하는데 많은 비용이 필요합니다. 상황이 갑자기 어려워지면 생존에 금세 불리한 조건이 될 수 밖에 없죠. 결국 이 거대 설치류는 오래 번성하진 못하고 멸종됩니다. 참고로 당시 이 동물이 살았던 시기에는 남미에 인류의 조상이 없었기 때문에 이 멸종은 인간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공룡 때문에 주목을 못받아서 그렇지 사실 신생대도 여러 가지 신기한 동물들이 살았던 별천지였습니다. 아마도 이 거대 설치류 역시 그 중 하나일 것입니다.


 참고



   ​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