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2월 7일 토요일

전투기로 로켓 발사하기 - ALASA


 지구 중력을 거슬러서 우주 공간에 물체를 띄우는 일은 돈이 많이 드는 일입니다. 1회용인 로켓을 사용해야 하는데 로켓 무게에 비해서 아주 작은 물체만을 궤도로 올릴 수 있으니 당연히 비용이 많이 들 수밖에 없죠. 이 문제를 극복하는 것은 오랜 세월 엔지니어들의 꿈이었습니다. 

 지금까지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등장했는데, 그 중에는 1 단 로켓의 역할을 항공기에 맡기는 것도 있습니다. 그러면 적어도 1단 로켓은 재활용하게 되는 셈이기 때문이죠. 현재 있는 항공기를 이용하면 되기 때문에 개발 비용이나 운용비용이 작은 것도 또 다른 장점입니다. 과거 소개한 페가수스 로켓이 가장 성공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죠. 

 페가수스 : http://blog.naver.com/jjy0501/100095693067

 그런데 미국 방위 고등연구계획국 (DARPA)은 페가수스 보다 작은 미니 위성을 쏘아올릴 수 있는 로켓을 개발 중에 있습니다.  Airborne Launch Assist Space Access (ALASA) 프로그램이라는 명칭의 프로젝트가 그것으로 F-15 같은 현재 운용하는 전투기를 이용해서 100 파운드 (45kg) 이하의 작은 인공 위성을 저지구궤도(LEO)로 진입시키는 것이 목표입니다. 


(컨셉 아트) 



(동영상)   

 ALASA는 소형 인공 위성을 100만 달러 이하 비용으로 발사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현재 IT 및 연관 기술의 급격한 진보로 인해서 소형 인공 위성의 성능이 크게 개선되었기 때문에 작은 위성이라고 해도 정찰 임무를 충분히 수행할 수 있습니다. 다만 전쟁 상황에서 적이 아군의 위성을 공격하는 경우에 신속하게 이를 보충할 수 있으려면 작고 저렴한 정찰 위성 뿐 아니라 저렴하고 신속한 발사 플랫폼도 필요합니다. 

 ALASA가 성공한다면 미군은 24시간 이내로 원하는 소형 위성을 매우 저렴한 가격에 발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로 얻는 군사적 이점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미 공군이 발사장이나 로켓을 구하지 못해서 위성 발사가 지연되는 일은 없을 테니 말이죠. 동시에 매우 많은 수의 위성 발사 역시 충분히 가능합니다. 

 DARPA의 전술 기술 연구소의 브래드포드 투슬리(Bradford Tousley, director of DARPA's Tactical Technology Office)는 ALASA 계획이 개발 기술 및 개념을 검증하는 1 단계를 지났으며 보잉(Boeing) 을 1차 사업 계약자로 선정해서 2 단계 계획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2 단계에서는 프로토타입 제작은 물론 12회의 시험 발사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사실 기술적으로는 매우 어려운 일이 아니기 때문에 개발은 빨리 진행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DARPA는 첫 번째 시험 발사를 2015년 말로 예상하고 있으며, 2016년 상반기에 첫번째 궤도 진입이 가능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이미 미국은 수없이 많은 위성을 발사한 바 있고, 항공기 발사 로켓의 개발 역사도 긴 편이라 관련 노하우는 충분합니다. 하지만 항상 예기치 않았던 기술적 어려움이나 문제가 생길 소지는 있어서 2016년에 첫 궤도 진입이 가능할지는 물론 지켜봐야 알 수 있습니다.  

 2016년 ALASA 가 성공한다면 미국의 항공기 발사 우주 로켓은 2가지 종류가 되는 셈인데(첫 번째는 물론 페가수스) 페가수스 처럼 ALASA 도 결국 민간 상업용 위성 발사 부분에 진출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입니다. 그러면 발사 비용이 매우 저렴한 미니 위성의 황금기가 올까요? 두고보면 알게될 것입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