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2월 6일 금요일

태양계 이야기 324 - 선명하게 모습을 드러내는 세레스와 명왕성


 마침내 던 탐사선이 세레스에서 불과 145,000km 떨어진 지점까지 도달했습니다. 세레스는 이전에 예상했던 것 처럼 크레이터 투성이의 소행성으로 언뜻 보기에 달이나 수성과 비슷해 보이지만 세부 지형에서 생각지 않았던 놀라운 사실이 드러날 수도 있습니다. 던 탐사선은 2월 4일 영상을 찍어 지구로 전송했습니다.


(2월 4일, 14만 5천km 지점에서 찍은 사진을 모은 것.  
This animation showcases a series of images NASA's Dawn spacecraft took on approach to Ceres on Feb. 4, 2015 at a distance of about 90,000 miles (145,000 kilometers) from the dwarf planet.
Image Credit: 
NASA/JPL-Caltech/UCLA/MPS/DLR/IDA/PSI
(단독 사진. This image is one several images NASA's Dawn spacecraft took on approach to Ceres on Feb. 4, 2015 at a distance of about 90,000 miles (145,000 kilometers) from the dwarf planet.
Image Credit: 
NASA/JPL-Caltech/UCLA/MPS/DLR/IDA )
 

​ 새로운 사진에서는 세레스 표면의 크레이터가 비교적 선명하게 모습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사진에서 북반구쪽에 있는 하얀색 점의 정체는 아직 확실치 않습니다. 더 가까이에서 사진을 찍어야 그 전모가 드러날 것 같습니다. 던이 세레스의 궤도로 진입하는 것은 3월 6일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그 때쯤에는 정말 선명한 사진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한편, 아직 멀었지만 명왕성에 다가가는 뉴 호라이즌스호 역시 사진을 새로 보내왔습니다. 아직은 흐릿하지만 이전보다는 더 선명한 명왕성과 위성 카론의 사진이 전송되었습니다.

(1월 25일에서 27일 사이 찍은 사진. 거리 2억 300만km
The image of Pluto and its moon Charon, taken by NASA’s New Horizons spacecraft, was magnified four times to make the objects more visible. Over the next several months, the apparent sizes of Pluto and Charon, as well as the separation between them, will continue to expand in the images.
Image Credit: NASA/JHU APL/SwRI)
 제대로 된 명왕성의 사진을 얻게 되는 것은 아마도 올해 5월 이후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과연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지 궁금합니다. 이들의 왜행성의 탐사는 2015년 가장 흥분되는 우주 탐사가 될 것입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