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6월 2일 화요일

고혈압을 백신으로 치료?


 고혈압은 대부분 그 자체로는 증상이 없지만 오랜 시간에 걸쳐 매우 다양한 합병증을 만들어 건강을 갉아먹는 질환입니다. 고령화와 더불어 짜게 먹는 식습관과 과체중, 비만이 크게 유행하면서 고혈압은 전세계적으로 환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고혈압인지 모르고 있거나 있어도 치료를 받지 않은 사람의 수가 적지 않습니다. 평생 약을 먹어야 한다는 불편함과 증상이 없기 때문에 발생하는 문제입니다.
 사실 다양한 고혈압 약물들이 나와있어 일부 환자를 제외하고는 고혈압은 조절이 잘 되는 질환입니다. 하지만 특수한 원인에 의해 생기는 2차성 고혈압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고혈압은 한번 생기면 사라지지 않은 질환이기도 합니다.
 평생 약을 먹어야 하는 이유는 그것 때문이지만, 사실 환자 가운데는 약을 먹기 시작하면 계속 먹어야 한다고 들어서 안먹는 사람도 꽤 됩니다. 이는 물론 인과 관계를 잘못 해석한 경우입니다. 아무튼 계속 약을 먹어야 하는 불편함과 완치가 안된다는 점은 고혈압 치료에서 극복해야할 과제인점은 분명합니다. 
 따라서 고혈압의 완치적 치료나 혹은 비 약물적 치료가 연구되는 것은 놀라운 일은 아닙니다. 비록 현재까지는 생활 습관을 교정(음식을 싱겁게 먹는 등)하고 체중을 줄이고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는 것밖에는 방법이 없지만 미래에는 달라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일본 오사카 대학의 연구팀은 저널 Hypertension에 발표한 논문에서 쥐를 대상으로 한 고혈압 백신이 6개월 간의 장기적 효과를 보는데 성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전염성 질환이 아닌 고혈압에 백신이라는 표현은 이상하지만 원리적으로 따져보면 나름 이유가 있는 명칭입니다. 왜냐하면 항체를 이용하기 때문이죠. 
 연구팀은 인체에서 혈압을 올리는 역할을 하는 호르몬인 안지오텐신 II(angiotensin II)를 목표로 하는 안지오텐신 II DNA 백신(angiotensin II DNA vaccine)을 연구했습니다. 이는 안지오텐신 II에 대한 항체를 생산하게 만드는 DNA를 주입하는 것입니다. (좀 더 전문적으로 말하면 Plasmid vector encoding hepatitis B core-angiotensin II (Ang II) fusion protein을 투여하는 것 )
 이렇게 DNA 백신을 주입받으면 몸에서 안지오텐신 II에 대한 항체를 생산해 마치 약물을 투여받은 것처럼 해당 호르몬을 억제하게 됩니다. 연구팀은 2주 간격으로 3회 백신을 투여했으며 이 백신을 투여받은 고혈압 쥐는 혈압이 10-20% 정도 강하되는 효과가 6개월 이상 지속되었습니다. 6개월은 짧은 시간 같지만 쥐의 길지 않은 인생에서는 비교적 긴 시간입니다.     
 이 DNA 백신을 사람에게 투여하기 위해서는 아직 많은 연구가 필요하겠지만, 아무튼 연구팀은 장기적으로 효과를 본 고혈압 백신이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더구나 실험군에 속한 쥐는 심장 조직의 Perivascular fibrosis가 거의 없어 표적 장기 손상 예방이라는 고혈압의 치료 목표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내는 것으로 보입니다.
 백신으로 고혈압이나 당뇨 같은 만성 질환을 조절할 수 있다면 분명 여러 가지 장점이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아직 임상에서 적용이나 대규모 임상 테스트를 진행할 만큼 개발된 고혈압 백신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앞으로 연구를 통해서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참고

Journal Reference:
  1. Hiroshi Koriyama, Hironori Nakagami, Futoshi Nakagami, Mariana Kiomy Osako, Mariko Kyutoku, Munehisa Shimamura, Hitomi Kurinami, Tomohiro Katsuya, Hiromi Rakugi, and Ryuichi Morishita. Long-Term Reduction of High Blood Pressure by Angiotensin II DNA Vaccine in Spontaneously Hypertensive RatsHypertension, May 2015 DOI: 10.1161/HYPERTENSIONAHA.114.04534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