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5년 6월 7일 일요일

기후 변화와 바다의 비밀을 풀어줄 해양 포유류 데이터



(머리에 센서를 장착한 남방 코끼리 바다표범. 출처: 세인트 앤드루스 대학 해양 포유류 센터) 

 과학자들은 다양한 방법으로 관측 자료를 수집합니다. 사실 자료만 수집할 수 있다면 방법은 크게 개의치 않는 경우들이 많죠. 하지만 지난 11년간 해양 포유류를 연구하는 일부 과학자들만큼 독특한 방법을 사용한 경우는 매우 드물 것입니다. 

 왜냐하면, 이들은 남극의 차가운 바닷속을 연구하기 위해서 물개 과에 속하는 해양 포유류를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남방 코끼리 바다표범(southern elephant seal) 같은 대형 해양 포유류의 머리 위에 센서를 붙여 자료를 수집했습니다. 이전에도 사실 한번 소개드린 적이 있죠. 


 이 독특한 장치는 코끼리 바다표범에게 전혀 해를 입히지 않으면서 장시간에 걸쳐 위치, 온도, 수심, 압력 등 다양한 정보를 자동으로 수집해 과학자들에게 전송하도록 개발되었습니다. 이를 만든 것은 영국 세인트앤드루스 대학(University of St Andrews)의 해양 포유류 센터의 과학자들로 본래는 코끼리 바다표범을 비롯한 대형 바다 포유류의 생태를 연구하기 위해서 개발된 것입니다. 

 그런데 이 바다 포유류들은 인간은 접근하기 힘든 남극 바닷속 각지를 누비면서 데이터를 수집했습니다. 그중에는 수십 1,800m 이하의 깊은 바닷속 데이터도 있습니다. 11년간의 연구 결과 40만 건 이상의 관측 자료가 축적되어 이제는 해양학에서 가장 큰 관측 데이터로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세인트앤드루스 대학 해양 포유류 센터의 수장인 마이크 페닥(Mike Fedak) 교수와 그 동료들은 이 자료를 모든 과학자가 사용할 수 있도록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그는 11개국 해양 과학자들의 컨소시엄인 MEOP(Marine Mammals Exploring the Oceans Pole to Pole)의 일원입니다. 

 이미 이 데이터를 이용해서 77건의 과학 논문이 출판되었지만, 앞으로 여러 과학자를 위해서 공개되는 만큼 더 많은 연구 결과들이 나오게 될 것으로 과학계는 기대되고 있습니다. 이렇듯 힘들게 수집한 데이터를 공개하는 것은 과학 발전을 위한 용기 있는 기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들이 모은 데이터는 해양학 및 생물학 발전은 물론 기후변화같이 중요한 분야를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을 줄 것입니다. 


 물론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 장본인은 영문도 모른 체 인간에게 잡혀 머리에 이상한 장치를 한 후 풀려난 바다 포유류들이겠죠. 이들에겐 미안하지만, 앞으로 인류를 위해서 연구는 계속될 것입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