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8년 6월 25일 월요일

뇌파로 오류를 바로 잡는 로봇


(The system works on anyone, requiring no special setup for individual users(Credit: Joseph Del Preto, MIT CSAIL))


 MIT의 연구자들이 근육 신호와 뇌파만으로 로봇에게 작업을 지시할 수 있는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조이스틱이나 버튼 없이 단순한 명령 지시를 통해 로봇에게 작업을 시킬 수 있다면 로봇의 쓰임새가 더 많아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음성 인식이나 동작 인식 기술이 최근 빠르게 발전하고 있지만 뇌파를 같이 이용하는 것은 새로운 시도입니다. 


 물론 뇌파를 이용해서 사지마비 환자에서 로봇이나 컴퓨터를 조작하는 연구 역시 진행 중이지만, MIT팀의 접근은 이를 보조 시스템으로 활용한다는 부분이 독특합니다. 팔과 손의 움직임을 인식해 작업을 수행할 경우 로봇이 아니라 사람이라도 정확한 의도를 파악하기 어려울 수 있는데 뇌파가 이 빈틈을 메꾸는 것입니다. 




(동영상) 

 여기서 흥미로운 사실은 뇌파가 매우 빠르게 반응한다는 점입니다. 연구팀에 의하면 우리가 잘못을 인지하는 순간 거의 무의식적으로 뇌파가 변한다고 합니다. error-related potential (ErrP)라는 뇌파 신호를 인지하면 로봇은 바로 뭔가 잘못하고 있다고 보고 작업을 중단하게 됩니다. 이는 사람이 손짓이나 음성으로 지시하는 것보다 훨씬 빠릅니다. 


 뇌파를 감지해 사람의 의도대로 움직이는 로봇은 SF 영화의 단골 소재입니다. 하지만 뇌파 신호는 우리 의도대로 조절이 어려운데다 신호 해석도 어려워 아직은 실험 단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보조적인 용도라면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물론 실용화를 위해서는 상당히 부피가 크고 착용이 불편한 뇌파 측정 장치를 개선해야 할 것 같습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