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8년 6월 27일 수요일

DARPA의 Ground X-Vehicle Technologies (GXV-T) 개발 현황



(Ground-based armored fighting vehicles and their occupants have traditionally relied on armor and maneuverability for protection. The amount of armor needed for today’s threat environments, however, is becoming increasingly burdensome and ineffective against ever-improving weaponry. DARPA's Ground X-Vehicle Technology (GXV-T) program seeks to develop revolutionary technologies to enable a layered approach to protection that would use less armor more strategically and improve vehicles’ ability to avoid detection, engagement and hits by adversaries. Such capabilities would enable smaller, faster vehicles in the future to more efficiently and cost-effectively tackle varied and unpredictable combat situations.  Credit : DARPA ) 


 DARPA가 개발하는 차세대 전투 차량인 Ground X-Vehicle Technologies (GXV-T)의 기술 데모가 공개되었습니다. 과거 장갑차량과 달리 무거운 장갑을 탑재하고 부피가 큰 차량 대신 가볍고 기동성이 좋으며 크기가 작은 혁신적인 전투 차량을 목표로 개발되는 GXV-T는 사실 차량 자체보다는 기술 개발이 더 목적이라고 하겠습니다. 




 물론 이런 차량은 정찰 및 수색에는 유리해도 전투에서는 전통적인 탱크와 장갑차보다 더 좋은 성능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하지만 전쟁을 수행하는 데 있어 다양한 목적의 차량이 필요하기 때문에 차세대 기술력을 집중한 신개념 전투 차량 개발은 중요합니다. 이런 기술 개발은 DARPA의 목적과도 부합된다고 하겠습니다. 


 아무튼 GXV-T는 현재 시제 차량을 만들거나 혹은 험비 같은 기존 차량에 새로운 기술을 테스트하는 방식으로 기술 개발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최근 공개한 영상에서는 자율 주행 기술과 360도 시야 확보가 가능한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를 비롯해서 현재 개발 중인 신기술이 대거 공개되었습니다. 하지만 가장 눈길을 끄는 부분은 매우 독특하게 생긴 동력 시스템과 바퀴 구조입니다. 



(Demonstrations of DARPA's Ground X-Vehicle Technologies)


 동영상 중간에 나오는 (대략 2분 이후) 새로운 동력 시스템은 바퀴에 전기 모터 및 기어 시스템을 장착하고 형태가 변형되는 특이한 바퀴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를 이용해서 거친 지형과 평탄한 지형에서 각각 최적화된 모양으로 바퀴 모양이 바뀐다는 것인데, 실용화 여부는 판단하기 이르지만 매우 독특한 메카니즘임에 분명합니다. 


 GXV-T가 어떻게 상용화되고 실전 배치될지는 지금 말하기 어렵지만, 몇 가지 주목받는 기술이 분명 존재합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은 장갑차량 내부에서 주변환경을 쉽게 파악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와 자율주행 기술입니다. 시야가 제한된 장갑 차량 내부에서 주변 환경을 쉽게 파악하는 일은 매우 중요합니다. 자율 주행 기술은 운전수의 피로를 덜거나 혹은 아예 운전수를 없애 승무원을 줄이거나 공간을 더 확보할 수 있을 것입니다. 


 마치 게임에서 나오는 것 같은 외형의 GXV-T가 실제로 개발될 것인지 기술 검증 플랫폼으로 사용될 것인지 결과가 주목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