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7년 8월 5일 토요일

고대 미노아 및 미케네인의 기원이 밝혀지다.


(The Minoans were a literate Bronze Age civilization that flourished thousands of years ago (one woman shown dancing, in a fresco fragment that dates from 1600-1450 BCE). Credit: Wikipedia/Photo by Wolfgang Sauber is licensed under CC BY-SA 3.0)


 서구 문명의 가장 중요한 기원인 그리스 문명은 크레타섬의 미노아(미노스, Minoan) 문명과 함께 태동했습니다. 크레타 섬에서 기원전 2600년에서 1100년 사이 번성했던 미노아 문명은 자신만의 문자와 예술, 그리고 건축물을 남겼으며 나중에 등장한 그리스 본토 문명에 큰 영향을 주었습니다. 


 미노아 문명 보다 조금 이후 시기에 그리스 본토에서 발전한 문명이 미케네 문명(Mycenaean)으로 기원전 1600년에서 1100년 사이 그리스와 에게해를 중심으로 크게 번성했다가 기원전 1100년경 파괴되어 그리스는 잠시간 암흑기에 들어서게 됩니다. 그리고 여기서 다시 복구된 그리스 문명이 우리에게 친숙한 고대 그리스 문명으로 아테네나 스파르타 모두 이 시기에 활약한 도시 국가들입니다. 


 미노아 문명과 미케네 문명의 기원 및 이 문명을 일군 사람들에 대한 연구는 19세기부터 활발하게 진행되었습니다. 여기에는 호머의 오딧세이와 일리아드 같은 문학 작품이 미친 영향도 상당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 신화의 기원을 밝히기 위해 그리스와 터키에서 많은 발굴 작업을 벌였고 결국 고대 그리스와 에게해 문명의 전모가 드러났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미노아인과 미케네인의 기원에 대해서는 알기 힘들었습니다. 흔히 나오는 설명은 미케네인이 북부에서 남하에서 선주민을 정복하고 이곳에 미케네 문명을 일궜다는 것이지만, 과학적 근거는 부족했습니다. 


 미국과 유럽의 다국적 연구팀 (University of Washington, the Harvard Medical School and the Max Planck Institute for the Science of Human History)은 현대 터키 및 그리스인의 유전 정보와 당시 발굴된 고대인의 유해 19구에서 찾아낸 유해에서 복원한 DNA를 이용해서 고대인의 기원을 찾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들에 의하면 이 고대 청동기인의 유전자는 현재 그리스인의 것과 유사하며 사실상 미노인과 미케네인의 유전자 완전히 같지는 않지만 상당히 유사하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유전정보를 감안하면 유럽 북쪽 보다는 지금의 터키에서 살았던 고대 신석기 농부들의 후손일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현재 유럽인의 3가지 중요 기원 지역 중 하나가 바로 북부 유라시아 지역으로 최초의 농업이 발생한 문명 지대와 가까운 지역입니다.


 이번 연구는 미케네인이 외부에온 이민족이라는 과거의 가설을 반박하는 매우 중요한 정보를 제공했습니다. 그리고 가장 상식적인 결론 - 사실 가까이 있는 비슷한 민족이라는 것 - 을 보여준 셈입니다. 덜 드라마틱 하지만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면 멀리 있는 이민족보다 가까이 있는 사람들이 외부 문명을 받아들이기 편했을 것이고 때때로 미노아인이 미케네에 정착해서 살면서 그 문화가 전파되었을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이쪽이 더 현실성 있는 이야기가 될 것 같습니다. 


 참고 

Iosif Lazaridis et al, Genetic origins of the Minoans and Mycenaeans, Nature (2017). DOI: 10.1038/nature23310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