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9년 8월 7일 수요일

절벽을 타고 이동하는 나사의 로봇



(The climbing robot LEMUR rests after scaling a cliff in Death Valley, California. The robot uses special gripping technology that has helped lead to a series of new, off-roading robots that can explore other worlds. Credits: NASA/JPL-Caltech)


 나사 제트 추진 연구소의 과학자들이 절벽을 타고 기어오를 수 있는 로봇을 개발했습니다. LEMUR (Limbed Excursion Mechanical Utility Robot)는 사족 보행 로봇이지만, 네 발로 걷는 것이 아니라 지면을 움켜쥐고 움직이는 로봇입니다. 각각의 발에는 16개의 발가락이 있으며 여기에 수백개의 작은 낚시 바늘 같은 갈고리 모양 장치가 있어 암석을 움켜쥘 수 있습니다. 한 마디로 지면을 걷는 로봇이 아니라 암벽을 타는 로봇입니다. 


 암벽 타는 로봇을 개발하려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지구의 지층이 가장 잘 드러난 지형은 절벽입니다. 화성 역시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혹시 고대 화성에 생명체가 있었다면 그 흔적이 가장 잘 드러날 장소 역시 절벽일 것입니다. 나사는 총 4대의 로버를 화성에 보냈고 5번째를 보낼 준비를 하고 있지만, 그 중 어느 것도 절벽 지형을 타고 지층을 조사하기는 어렵습니다. LEMUR는 이 문제를 극복할 해결책입니다. 




(동영상) 


 LEMUR는 복잡한 3차원 지형에서 스스로 움직이기 위해 자율 주행차와 마찬가지로 라이다 (Lidar)를 지니고 있어 주변 지형을 분석하고 인공지능을 통해 최적의 이동 경로를 찾아 이동합니다. 멀리 떨어진 지구에서 원격으로 조종하기에는 복잡한 3차원 이동이 필요한 만큼 이는 인공지능의 도입은 필수적인 과제입니다. 


 과연 언제 이 로봇이 우주로 나가게 될지는 모르지만, 인공지능과 다양한 지형을 통과할 수 있는 로봇의 도입은 미래 우주 탐사에서 필수적인 기술이 될 것입니다. LEMUR는 그 미래를 미리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