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7년 11월 25일 토요일

혈압 조절에 저염식 + DASH 식이 요법이 약물보다 효과적이다?



 소금을 많이 먹으면 혈압이 올라간다는 것은 사실 당연한 이야기입니다. 나트륨이 물을 끌어들이는 성질이 있기 때문에 결국 혈관 내의 혈액의 양을 늘리는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콩팥에서 더 많은 나트륨을 배출해 장기적으로는 조절이되긴 하지만, 계속해서 더 많은 나트륨이 들어오면 한 번에 처리하는 능력에 한계가 있어 혈압이 오를 수 밖에 없습니다. 동시에 과도한 나트륨은 신장 및 심장 질환 등 여러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고혈압 환자는 물론 정상인에서도 과도한 나트륨 섭취를 줄일 것을 권장하고 있으나 현실적으로는 나트륨 섭취량이 대부분 권고한 기준치를 초과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물론 얼마나 줄이는 것이 좋은지에 대해서도 논쟁이 있어왔지만, 최근 연구에서는 기존의 권고안인 하루 2300mg의 나트륨을 수정할 필요가 없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존스홉킨스 대학의 연구팀은 수축기 혈압 120 - 159mmHg, 이완기 혈압 80 - 95mmHg 인 자원자 412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이들은 분류상 전고혈압 (prehypertension)과 1기 고혈압 (stage I hypertension)에 포함됩니다. 대상자는 저염식, 중간, 고염식의 세 그룹과 DASH 다이어트 유무에 따라 분류되어 12주에 걸쳐 식이 요법을 진행하고 혈압 변화를 관찰했습니다.


 저염식 그룹은 하루 1150mg의 나트륨을 중간 그룹은 2300mg, 고염식 그룹은 3450mg의 나트륨을 섭취했는데, 이는 mmol 단위로는 50/100/150mmol에 달합니다. 중간 그룹은 하루 권장량 상한치이며 저염식 그룹은 그 절반 수준입니다. 저염식 그룹은 소금으로 따지면 2.4g 정도로 일반적인 병원 저염식보다 싱겁게 먹는 것입니다. 참고로 대부분의 미국인은 고염식 그룹에 속하며 한국인 역시 고염식 그룹보다 더 짜게 먹습니다. 


 DASH는 고혈합 치료를 위해 고안된 식이 요법으로 과일, 야채, 통곡물, 저지방 육류/가금류, 어류, 콩, 견과류를 섭취하는 식단입니다. 지중해 식단과 비슷한 형태의 식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DASH와 저염식 모두 혈압을 낮춘다고 알려져 있지만, 둘을 병합했을 때 결과에 대해서는 아직 모르는 부분이 많았습니다. 


 연구 결과는 DASH 식단이 수축기 혈압을 낮추기는 하지만, 단독으로는 150mmHg 이상인 경우에도 4mmHg 정도밖에 낮추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DASH + 저염식의 경우 고염식 군에 비해 혈압을 최대 21mmHg나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일반적인 고혈압 약물에 비해서도 효과가 좋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앞서 공개된 Framingham Offspring Study 연구 결과와 다른 결론입니다. 




 Framingham Offspring Study는 관찰연구로 나트륨 섭취량을 설문조사를 통해서 측정했습니다. 문제는 영양설문조사의 신뢰도가 높지 않다는 점입니다. 평소 먹는 고기의 양은 어느 정도 신뢰성 있게 이야기할 수 있지만, 몇 mg이나 소금을 넣어 먹는지는 정확히 알기 어렵기 때문에 정량적인 분석이 어렵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반면 이번 연구는 나트륨 함량을 이미 알고 있는 식단을 이용했기 때문에 훨씬 신뢰성 있는 결과를 제시합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혈압 관리에서 식이 조절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설명해주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다만 하루 나트륨 1150mg 왠만해서는 먹기 힘든 양이라는 점도 감안해야합니다. 라면 한 개만 먹어도 훨씬 초과할 가능성이 큽니다. 국내 시판 라면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1360mg 입니다. 많은 것은 2000mg 넘는 것도 있습니다. 




 사실 현대인은 필요한 것보다 더 많은 나트륨을 섭취하고 있지만, 그렇다고해서 짜지 않게 먹는 것도 쉽지 않다는 점이 딜레마인 것 같습니다. 


 참고 


Stephen P. Juraschek et al. Effects of Sodium Reduction and the DASH Diet in Relation to Baseline Blood Pressure, 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2017). DOI: 10.1016/j.jacc.2017.10.011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