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nslate

2017년 11월 14일 화요일

2017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



(Key data from the 2017 global carbon budget. Credit: Future Earth/Global Carbon Project)


 글로벌 카본 프로젝트의 일부인 글로벌 카본 버짓 (Global carbon budget)이 2017년 인위적 이산화탄소 배출량 추정치를 내놓았습니다. 이 연구는 15개국, 57개 기관에서 모인 76명의 과학자들이 참여한 다국적 연구로 연구 결과는 3개의 저널 (아래 참고문헌 확인)에 나눠서 발표되었습니다.


 이 연구에 의하면 최근 인류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급격히 증가하지 않았습니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간 배출량은 비교적 안정세를 이뤘으나 2017년에는 2% (0.8 - 3.0%) 정도 증가가 예상된다고 합니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큰 배출량을 차지하는 중국 산업 경기가 호전되면서 다시 배출량이 증가했고 인도 등 다른 신흥국에서 배출량이 증가한 것과 연관이 있습니다. 중국의 배출량 증가는 3.5%, 인도는 2%가 예상되며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8%에 달합니다. 


 대부분의 선진국은 약한 감소세를 보여 미국은 0.4%, 유럽은 0.2% 정도 배출량이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선진국을 중심으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서서히 감소하기 때문에 이런 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2017년 예상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410억톤이며 이 가운데 화석 연료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는 370억톤에 달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나머지는 토지 이용 (개간이나 벌목) 등 다른 이유로 인해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입니다. 


 연구팀은 이산화탄소 배출량 증가가 최근에 둔화되었다는 점은 분명하다고 설명했습니다. 2004년에서 2013년 사이 연평균 꾸준하게 2.3%가 증가하던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최근 3년간 세계 경제의 성장에도 안정세를 보였으며 2017년 증가세 역시 최근 증가가 억제되었던 점을 생각하면 그다지 큰 비율은 아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는 신재생에너지의 확산이 큰 영향을 미쳤을 것입니다. 


 문제는 그렇다고해서 현재 배출량이 적은 건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410억톤이라는 막대한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지속적으로 지구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를 증가시킬 수 있는 수준입니다.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는 403ppm이라는 역사적인 수준에 도달했으며 이는 무게로는 3조2천억톤에 달합니다. 따라서 인간이 배출하는 양은 지구 대기 중 이산화탄소의 1%가 넘기 때문에 충분히 그 농도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그래도 다행한 점은 상당량이 바다와 토지로 흡수되어 실제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는 절반 수준이라는 점이지만, 이것도 지구 기온이 상승하면 점차 흡수량이 줄어들게 되어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는 400ppm 중반 이상으로 오를 가능성이 매우 높아 보입니다. 지금 같은 추세라면 산업 시대 이전 기준 섭씨 1.5/2도에서 기온 상승을 억제하는 일은 아무래도 쉽지 않아 보입니다. 


 실망스러운 결과지만, 아마도 남탓을 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우리 인간이 만든 결과니까요. 


 참고


 Glen P. Peters et al, Towards real-time verification of CO2 emissions, Nature Climate Change (2017). DOI: 10.1038/s41558-017-0013-9

Le Quéré et al. (2017) Global Carbon Budget 2017. Earth System Science Data Discussions. doi.org/10.5194/essdd-2017-123

Jackson et al. (2017) Warning signs for stabilizing global CO2 emissions, Environmental Research Letters. doi.org/10.1088/1748-9326/aa9662


Data interface for exploring data: www.globalcarbonatlas.org


댓글 없음:

댓글 쓰기